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단독]윤석열 밀착수행 '건진 처남' 과거 주소지는 '일광사'

    윤석열 밀착 수행했던 건진법사 처남
    과거 주소지는 '일광사' 서울 포교원
    일광사, 이현동의 17억 재단과 '한몸'
    尹의 '이현동 봐주기 의혹' 로비 통로 의심

    ▶ 글 싣는 순서
    ①[단독]'이현동 무죄' 하나의 법원, 엇갈린 판결…수사 책임자 윤석열
    ②이현동 무죄받은 'DJ비자금' 사건 무엇…文정부 적폐청산 일환
    ③이현동, 검찰 수사 대상되자 건진법사와 재단 설립했나
    ④[단독]윤석열 밀착수행 '건진 처남' 과거 주소지는 '일광사'
    ⑤[단독]尹캠프 활동 '건진법사' 사기죄 전력…여성 상대 2억 편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밀착 수행했던 것으로 드러난 무속인 건진법사(전모씨)의 처남이 전씨가 소속된 불교 종파인 일광종(일광사)의 서울 포교원에 주소지를 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일광종'은 이현동 전 국세청장과 함께 연민복지재단을 설립해 운영 중인 종교 단체다. 이 전 청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김대중 전 대통령 뒷조사'에 관여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지만, 최근 무죄를 확정받았다. 이 전 청장이 윤 후보의 서울중앙지검장 재직 당시 수사 대상이 되자, 재단을 설립해 구명 로비에 활용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7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건진법사 전모(61)씨의 처남 김모(53)씨는 2012년 법인 '한국징보 주식회사'라는 곳을 설립하면서 거주하고 있는 주소지로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한 건물 4층이라고 기재했다.

    건진법사의 처남 김모(53)씨가 본인 주소지로 기재했던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건물. 2012년까지는 '일광사 포교원'이었다. 현재는 다른 건물로 리모델링 된 상태다. 네이버 거리뷰 캡처건진법사의 처남 김모(53)씨가 본인 주소지로 기재했던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건물. 2012년까지는 '일광사 포교원'이었다. 현재는 다른 건물로 리모델링 된 상태다. 네이버 거리뷰 캡처취재 결과 해당 건물은 당시 지하를 제외하고는 모든 층이 '일광사'의 서울 포교원으로 쓰인 곳이었다. 일광사는 건진법사 전씨가 소속된 불교 종파 일광종의 사찰로 본산은 충북 충주시에 위치해 있다.

    김씨는 지난해 6월 29일 윤 후보의 대선 출마 선언 때와 같은 해 7월 6일 현충원 방문 등의 현장에서 윤 후보를 지근거리에서 수행했다. 당시 현장 영상 등에 따르면 김씨는 윤 후보 수행원들 사이에서 인이어(In-ear) 이어폰을 꽂은 채 윤 후보의 이동 경로를 안내하거나 현장을 통제했다.

    건진법사의 처남 김모씨. 김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수행했던 장면이다. 김씨 개인 SNS에 게시됐었으나, 최근 삭제됐다. SNS 캡처건진법사의 처남 김모씨. 김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수행했던 장면이다. 김씨 개인 SNS에 게시됐었으나, 최근 삭제됐다. SNS 캡처윤 후보 캠프 네트워크본부에서 활동하면서 윤 캠프의 조직과 SNS 전략 등에 관한 일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된 건진법사 외에 윤 후보를 밀착수행한 그의 가족 역시 일광사와 깊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 것이다.

    '일광사'는 국고손실 및 뇌물 혐의로 2018년 검찰 수사를 받았던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당시 수사 책임자인 윤 후보 측에 구명 로비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접점'으로 지목되는 곳이다.

    이현동 전 국세청장. 연합뉴스이현동 전 국세청장. 연합뉴스이 전 청장은 수사가 시작될 때쯤 '연민복지재단'이라는 법인을 설립했는데, 그 주소지와 연락처 등이 충북 충주시에 있는 일광사와 똑같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사로 참여한 인물 대부분이 이 전 청장의 지인들로, 설립 출연금만 총 16억 5천여만원에 달한다. 이후 이 전 청장은 1~3심 모두 무죄를 선고받았다.

    하지만 대법원이 똑같은 사건을 두고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 다른 이들의 재판에서는 정반대 판단을 내린 것으로 CBS노컷뉴스 취재 결과 드러나면서 '봐주기 의혹'이 일었다. 검찰의 '분리 기소'가 핵심 원인으로 꼽혔기 때문이다. (관련 기사 : [단독]'이현동 무죄' 하나의 법원, 엇갈린 판결…수사 책임자 윤석열)

    윤 후보 측은 "법과 원칙에 따라 최선을 다해 수사하고 공소유지한 것"이라며 "봐주기 수사 의혹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이다. 한편 윤 후보의 대선 캠프는 건진법사의 실세 개입 논란이 일자, 지난달 18일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