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홍준표, 연일 윤석열에 발끈 "처가 비리 엄단 요구 불쾌했나"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홍준표, 연일 윤석열에 발끈 "처가 비리 엄단 요구 불쾌했나"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석열-홍준표 회동 직후 터진 '공천 논란' 후폭풍 계속
    홍준표 "윤핵관이 공천 추천을 꼬투리 삼아 날 구태로 몰아…본질은 처가 비리 엄단 요구 尹 불쾌감"
    "중앙선대위 선거 캠프 참여 합의가 일방적으로 파기" 원팀 무산 공식화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회동 직후 불거진 '전략 공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자신이 제안한 '처가 비리 엄단 대국민 약속' 요구에 윤 후보가 불쾌감을 가졌고, 이에 공천 추천을 꼬투리 잡아 자신을 공격했다는 것이다.

    홍 의원은 21일 "문제의 본질은 국정운영 능력 보완 요청과 처갓집 비리 엄단 요구에 대한 (윤 후보의) 불쾌감에 있었다고 해야 할 것"이러며 "그것은 비난할 수 없으니 공천 추천을 꼬투리 삼아 윤핵관을 앞세워 나를 구태 정치인으로 모는 것이 참으로 가증스럽다"라고 말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19일 윤 후보와 만나 '국정 운영 능력을 담보할 조치'와 '처가 비리는 엄단하겠다고 대국민 약속할 것'을 윤 후보에게 제안했었는데, 이에 윤 후보가 불쾌감을 가졌고 공천을 꼬투리 잡아 자신을 공격했다는 것이 홍 의원의 주장이다.

    홍 의원은 "누구나 공천에 대한 의견제시는 할 수 있는 것이고 그것은 합리적인 절차에 따라 다뤄지면 되는 것인데 그걸 꼬투리 삼아 후보의 심기 경호에 나선다면 앞으로 남은 기간 선거를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내가 공천 두 자리로 내 소신을 팔 사람인가?"라며 "자신을 위해 사전 의논 없이 공천 추천을 해줬는데 그걸 도리어 날 비난하는 수단으로 악용하는데, 이용 당하는 사람도 한심하기는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자신이 추천한 공천 인사에 대해선 "대구 이진훈 후보야 내 사람이라고 할 수 있지만 최재형 감사원장이 어찌 내 사람인가?"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한 공천 추천을 선대위 합류 조건으로 둔갑시키고, 대선전략 논의를 구태로 몰아 본질을 회피 하는 모습은 아무리 생각해도 아니다"라고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홍 의원은 자신이 윤 후보에게 제안한 처가 비리 엄단 대국민 선언에 대해서도 "불편한 진실은 회피 한다고 덮혀 지는 것이 아니다"라며 "국민과 당원들은 바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원팀이 무산됐음을 알리기도 했다. 홍 의원은 "모처럼 좋은 분위기에서 합의된 중앙선대위 선거 캠프 참여 합의가 일방적으로 파기된 점에 대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