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홍준표, 윤석열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 종로 공천 요구"

뉴스듣기


국회/정당

    [단독]"홍준표, 윤석열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 종로 공천 요구"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석열 후보-홍준표 의원 19일 비공개 회동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 "홍 의원이 국회의원 재보선 관련해 종로-대구 등에 특정인 공천 요구"

    연합뉴스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9일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과 비공개로 만난 자리에서, 홍 의원이 윤 후보에게 오는 3월 9일 대선과 함께 치러질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와 관련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서울 종로에 공천할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홍 의원은 전날 윤 후보와 만찬 자리에서 최재형 전 원장 공천과 함께 대구 중남구 등에 자신과 가까운 인사의 공천을 요청했다고 한다. 최 원장의 경우 윤 후보가 승리한 지난 경선에서 중도 사퇴를 한 뒤 홍 의원을 도왔었다.


    당초 이 자리는 선거 막판 국민의힘 '원팀' 구성을 위해 윤 후보가 경쟁자였던 홍 의원을 선대위 고문으로 영입하기 위한 것이었다.

    홍 의원은 약 2시간 가량 대화를 나눈 뒤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플랫폼에 윤 후보에게 "국정 운영 능력을 담보할 만한 조치"와 함께 "처가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두가지가 해소되면 중앙선대본부 상임고문으로 선거팀에 참여하겠다"고 적었다.

    윤 후보 측이 홍 의원과는 달리 회동 뒤 별다른 입장발표를 하지 않았던 이유는 홍 후보가 밝힌 공천 요구 때문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윤창원 기자
    윤 후보 측은 격앙된 분위기다. 일단 표면적으로 내건 조건을 어떤 방식으로 수용할 수 있을 지가 불명확한 일이고, 그 자체로 일종의 메시지를 발신했기 때문이다.

    현재 윤 후보가 국정 운영 능력을 보여주지 못하다는 것과 처가 비리를 상수에 놓고 있다는 것이다. 윤 후보 측은 국정 운영 능력을 보여주는 조건이 홍 의원 자신이 원하는 공천인 것이냐며 부글부글 끓고 있다.

    게다가 정치적으로 민감한 지역구 공천을 구체적으로 요구했다는 점에서 윤 후보 측은 상당히 당황한 모습이다.

    윤 후보는 이번 재보선 공천 후보로 여의도 정치에 식상해하는 국민들에게 호소할 수 있는 전문가 집단을 상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 종로의 경우, 정치적 상징성 때문에 대선 후보와 러닝메이트 성격을 띈다는 점을 감안하면 후보의 의지가 굉장히 중요한 지역이기도 하다.

    홍 의원은 회동 이후 자신의 제안에 대해 "윤 후보는 일단 긍정적인데 윤핵관(윤석열핵심관계자)들이 문제"라고 말했다. 또 회동에서 공천 얘기가 오갔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