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자영업자 10명 중 1명, '다중채무자'…"맞춤형 방안 강구 필요"

뉴스듣기


금융/증시

    자영업자 10명 중 1명, '다중채무자'…"맞춤형 방안 강구 필요"

    뉴스듣기
    핵심요약

    3곳 이상 금융기관서 돈 빌린 자영업자 급증
    2019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해…대출잔액 157조원
    전체 대출의 25% 육박…한은 "리스크 관리해야"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자영업 대출자 10명 가운데 1명은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끌어 쓴 '다중채무자'고, 빚을 제때 갚지 못할 가능성이 큰 이들의 대출액은 전체의 약 25%까지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금리 인상과 코로나19 장기화에 취약한 만큼, 관리방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이 신용평기관 나이스(NICE)평가정보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개인사업자(자영업자)가 금융권에서 빌린 기업대출(개인사업자대출) 잔액은 작년 11월말 기준 632조 원이었다. 코로나19가 본격화되기 직전인 2019년 말(482조 원)과 비교했을 때 약 31% 가량 증가한 액수다. 기업대출을 받은 개인사업자 숫자도 같은 기간 32% 가량 증가한 276만 9609명으로 집계됐다.
     
    문제는 이들 가운데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기업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도 급격하게 늘었다는 것이다. 2019년 말 12만 8799명이었던 다중채무자 수는 작년 11월말 현재 27만2308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전체 개인사업자 차주 276만 9609명 가운데 9.8%에 달하는 숫자다. 이들의 채무액도 같은 기간 101조 원에서 157조 원으로 불어났는데, 이는 전체 기업대출 잔액(632조 원)의 24.8%에 달한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연령대별 다중채무자 숫자는 40대가 9만 85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50대가 8만 7657명, 30대가 4만 4938명, 60대 이상이 4만 2504명 순이었다. 20대 이하는 6352명이었다. 연소득 구간별 다중채무자 분포를 살펴보면, 3000만 원 이상~6000만 원 미만 구간에 15만 6689명이 집중적으로 몰려 있었다. 특히 3000만 원 이상~4000만 원 미만 구간이 7만 3188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 같은 상황을 두고 한국은행에서도 경고가 나왔다. 한은은 지난달 금융안정 보고서에서 "코로나19 변이 발생과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자영업자의 채무상환 능력이 악화할 수 있는 만큼, 관계 당국과 금융기관은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취약·고위험 자영업자에 대한 맞춤형 관리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