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vs 윤석열 27일 첫 양자토론 붙는다…2시간 TV진행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재명 vs 윤석열 27일 첫 양자토론 붙는다…2시간 TV진행

    뉴스듣기
    핵심요약

    27일 오후 9시부터 11시까지 양자토론
    구체적인 주제, 방식 등 25일 논의키로
    민주당 "4당 후보 합동토론도 적극환영"

    국회사진취재단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오는 27일 처음으로 TV에서 양자토론을 한다.

    민주당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 단장은 18일 오전 브리핑에서 "27일 후보 간 양자토론에서 양 후보들의 민생 대안과 미래 비전 및 이를 실천할 수 있는 능력을 누가 가졌는지 검증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양당은 지난 13일 지상파 방송 3사에 TV토론 개최 요청을 보냈고 이날 수용하기로 정식 답변을 받았다.

    토론은 오는 27일 오후 9시부터 11시까지 120분간 두 후보가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오는 25일 구체적인 토론 방식을 정하는 룰미팅이 열린다.

    여야 모두 설 연휴 시작을 이틀 앞두고 공개 토론을 통해 본격적인 표심잡기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토론 내용 중 이 후보의 대장동 의혹이나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의혹 관련 내용도 다루기로 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박 단장은 "전혀 결정돼 있지 않다"며 "아마 룰미팅 때 주제나 방식을 결정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향후 종편 4사에서 양자나 합동 토론회가 추가로 열릴 지에 대해선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박 단장은 "첫 미팅 때 얘기 나누기로는 종편에서 얘기하는 합동 방식 토론회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얘기는 나눴다"면서도 "구체적으로 확정된 바는 없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측은 향후 다른 후보를 포함한 4자 토론도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방송 3사 측에서는 4자토론을 제안했지만 일정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박 단장은 "민주당은 언제든 4당 네 후보간의 토론회를 환영하고 수용한다"며 "기회가 되면 언제든지 하겠다"라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