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무속 논란'에 윤석열 선대본 "네트워크본부 해산"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무속 논란'에 윤석열 선대본 "네트워크본부 해산"

    뉴스듣기
    핵심요약

    '건진법사' 고문 활동하며 업무 전반 관여했다는 의혹 일자
    권영세 선대본부장 "네트워크본부 해산…윤석열 후보의 결단"
    "공식 임명도, 활동 관여한 것도 전혀 없지만, 오해·소문 제거 차원"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1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는 18일 이른바 '무속인 논란'의 근원이 된 선대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하기로 했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 시간부로 소위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며 "네트워크본부는 후보 정치 입문 노력부터 함께한 조직으로 해산 조치는 후보의 결단"이라고 말했다.

    네트워크본부는 '건진법사'로 불리는 전모씨가 고문으로 활동하며 업무 전반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은 곳이다. 전씨의 가족까지 선대본에서 활동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선대본은 정식 직책을 준 사실이 없으며, 윤석열 후보 또한 "황당한 이야기"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한 상태다.  

    하지만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계속되자 선대본부는 네트워크본부 해체라는 결단을 내렸다. 권 선대본부장은 "앞으로도 악의적인 오해나 소문과 관련해 후보에게 계속 피해를 줄 수 있는 부분은 계속해서 제거해나갈 것"이라며 "실체가 없는데도 근거 없이 떠다니는 소문으로 선대본부 활동이 제약을 받을 수 있는 만큼 극단적인 조치를 취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선대본은 이번 해산 조치가 관련 의혹을 인정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권 선대본부장은 "고문은 (전씨가) 알아서 쓰는 명칭에 불과하고 공식 임명한 적도 없고 선대위에 관여한 것도 우리 정보에 따르면 전혀 없다"고 재차 설명했다.

    한편, 권 선대본부장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사건 피해자인 김지은 씨가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미투' 폄훼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아직 생각해 본 바가 없다. 사과 요구도 다른 일이 있어서 뒤늦게 알게 됐는데 잘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