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백신 4차접종 후 항체, 오미크론 예방에 불충분"

뉴스듣기


중동/아프리카

    "백신 4차접종 후 항체, 오미크론 예방에 불충분"

    뉴스듣기

    이스라엘 세계 첫 연구결과…병원 의료진 대상

    이스라엘의 한 고령자가 코로나19 백신 4차를 접종하고 있다. 연합뉴스이스라엘의 한 고령자가 코로나19 백신 4차를 접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이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 결과 추가접종(부스터샷‧3차 접종)까지 맞았을 때보다 항체 수준이 높지만 오미크론 변이를 막기엔 충분하지 않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최대 병원인 쉐바 메디컬센터는 백신 4차 임상시험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시험에 참가한 사람은 병원 소속 의료진으로 154명은 3차 접종 2주 뒤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고, 120명은 3차 접종 일주일 뒤 모더나 백신을 맞았다.


    이들은 4차 접종을 받지 않은 대조군과 비교됐다. 모더나 백신으로 4차 접종을 받은 사람도 3까지 모두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질리 레게브-요차이 감염병센터장은 "4차 접종은 3차 접종한 뒤보다 항체 수준이 다소 증가했다"면서도 "오미크론에 대응하기엔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미크론으로부터 보호하고 감염되지 않기 위해 필요한 항체 수준은 아무리 좋은 백신이라도 백신으로 확보하기에는 많이 높아 보인다"고 덧붙였다.
     
    병원은 이번 연구 결과가 세계 최초라고 밝혔지만, 아직 초기 단계로 공식 발표는 하지 않았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