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병철씨 사망에 李 "안타깝다"…尹 "檢 철저 수사해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병철씨 사망에 李 "안타깝다"…尹 "檢 철저 수사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이재명 10대그룹 CEO 토크 후 "선대위 입장 참고하라"며 말 아껴
    윤석열 "억울한 죽음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빈소에 조기도 보내

    고(故) 이병철씨가 숨진 채 발견된 서울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경찰들이 현장 조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고(故) 이병철씨가 숨진 채 발견된 서울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경찰들이 현장 조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2일 자신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보한 고(故) 이병철씨에 대해 "망인에 안타깝게 생각하고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한국경영자총협회 회관에서 열린 10대 그룹 CEO 토크 행사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이같이 짧게 답변했다.
     12일 10대 그룹 CEO 토크 '넥타이 풀고 이야기합시다'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12일 10대 그룹 CEO 토크 '넥타이 풀고 이야기합시다'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그는 "입장은 우리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냈으니 참고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 선대위는 이와 관련해 "이 후보는 고인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선을 그은 후 이씨를 "대납 녹취 조작 의혹의 당사자"라는 입장을 냈다.
     
    이 후보는 화천대유의 대주주이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재판 중인 김만배씨가 법정에서 '이 후보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서도 "그 얘기는 그만하자"며 말을 아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2일 오후 고양시 킨텍스 전시장에서 열린 경기도당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2일 오후 고양시 킨텍스 전시장에서 열린 경기도당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도 이날 이씨에 대해 "돌아가신 고(故) 이병철님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지만 이 후보와 달리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윤 후보는 이날 경기 고양시에서 열린 경기도 선대위 출범식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유)가족께도 검찰에서 철저히 조사해 억울한 죽음이 되지 않도록 해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이씨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양천구 메디힐병원 장례식장에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윤석열' 명의의 조기를 보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