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송혜교-장기용 '지헤중', 재회 엔딩으로 종영

뉴스듣기


방송

    송혜교-장기용 '지헤중', 재회 엔딩으로 종영

    뉴스듣기
    8일 방송한 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캡처8일 방송한 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캡처배우 송혜교의 복귀작으로 주목받은 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가 종영했다.

    8일 방송한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서는 다시 만난 하영은(송혜교)과 윤재국(장기용)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사랑하는 사이임에도 서로를 위해 이별했다. 파리로 떠나는 윤재국에게 하영은은 벅차게 사랑했고 행복했으며, 이 사랑 덕에 용기를 낼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렇기에 마냥 슬픈 이별만은 아니었다.

    헤어진 후 2년 동안 하영은과 윤재국은 각자 최선을 다했다. 톱 브랜드 소노에서 퇴사한 후 개인 브랜드 '화답'을 론칭한 하영은은 만만치 않은 시간을 보냈으나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길을 묵묵히 걸었다. 윤재국은 패션 화보에서 영역을 넓혀 다양한 사진을 찍기 시작했고 실력을 인정받아 개인전을 열기도 했다.

    그러던 중 부산 패션위크가 열렸다. 두 사람이 3년 전 처음 만난 곳. 윤재국은 우연히라도 하영은을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했으나 억지로 만나려고 애쓰지는 않았다. 두 사람은 운명처럼 재회했다. 하영은은 "잘 지냈어요?"라고 물었고 윤재국은 "응"이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잘 지냈어요?"라는 인사와 함께 미소짓는 두 사람의 모습이 비쳐졌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최종회는 수도권 기준 시청률 7.1%를 기록했다.

    후속작은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다. 대한민국을 공포에 빠뜨린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이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 했던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다. 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이대연, 김원해 등이 출연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