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오늘 데뷔' 하이키 "외면의 아름다움도 중요하지만…"

뉴스듣기


가요

    [현장EN:]'오늘 데뷔' 하이키 "외면의 아름다움도 중요하지만…"

    뉴스듣기

    서이·리이나·옐·시탈라 4인으로 이루어진 여성 아이돌 그룹
    당당하고 건강한 내면의 아름다움 선보이겠다는 포부
    타이틀곡 '애슬레틱 걸', 절제미 돋보이는 힙합 트랙
    실력도 인정받고 매력 시너지 내는 그룹이 되고 싶어

    5일 오후 첫 번째 싱글 '애슬레틱 걸'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연 하이키. GLG 제공5일 오후 첫 번째 싱글 '애슬레틱 걸'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연 하이키. GLG 제공4인조 여성 아이돌 그룹 하이키(H1-KEY)는 영어 '하이-키'(high-key)에서 착안한 팀명으로, 당당하고 건강한 아름다움을 지향한다. 매우(very), 정말(really), 분명히(clearly), 공개적으로(out in the open), 강렬한(intense), 멋진(Lit)과 같은 긍정적인 뜻을 담아냈다. 꿈만 같은 데뷔를 하게 된 하이키는 자신들만의 당당함과 강인함을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5일 오후, 하이키의 데뷔 싱글 '애슬레틱 걸'(Athletic Girl)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MC 하루의 진행으로 열렸다. 하이키는 리이나, 서이, 옐과 태국인인 시탈라까지 총 4명으로 이루어진, 글로벌 K팝 전문 레이블을 표방하는 GLG(그랜드라인 그룹)의 첫 아이돌 그룹이다.

    "몸과 마음이 밝고 건강한"(옐) 멤버들로 모인 하이키는 1년여 간 함께 데뷔를 준비했다. "하이키의 백설기" 리이나와 "정신적 지주" 리더 서이, "귀엽지만 카리스마 있는 막내" 옐, "랩과 보컬"을 맡은 유일한 외국인 멤버 시탈라. 이들은 데뷔하게 돼 기쁘고 떨린다면서 설렘을 감추지 않았다.

    처음 하이키라는 팀명을 들었을 때 어땠는지 묻자 리이나는 "하이키의 '하이'가 매우, 정말로, 강렬한 이런 긍정적인 뜻을 갖고 있다. 저희가 추구하는 방향성과 콘셉트랑 굉장히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또한 "저희 키가 다 크다. 멤버들이 키 큰 것과도 굉장히 잘 어우러지는 이름이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4인조 여성 아이돌 그룹 하이키가 '애슬레틱 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GLG 제공4인조 여성 아이돌 그룹 하이키가 '애슬레틱 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GLG 제공데뷔 싱글 '애슬레틱 걸'을 한마디로 표현해달라는 부탁에 시탈라는 "자신감이라고 생각한다. 자신감이 있으면 모든 일을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옐은 "당당함이라고 생각한다. 저 스스로가 믿음을 갖고 당당함이 있으면 뭐든 잘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서이는 "강인함"이라고, 리이나는 "건강함"이라고 전했다. 리이나는 "당당함과 강인함은 내면의 밝은 에너지가 없다면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부연했다.

    타이틀곡은 '애슬레틱 걸'이다. 입체적인 사운드와 절제미가 돋보이는 힙합 장르의 곡이다. 방탄소년단, (여자)아이들 우기, 샤이니, 씨스타, AOA 등과 작업한 작곡·작사진이 함께했다. 지코 '아무 노래'를 비롯해 유수의 가수과 협업한 안무 팀 비비트리핀이 안무를 맡았다. 서이는 "저희 하이키의 정체성을 담고 있는, 강인함과 건강함에서 나오는 아름다움을 표현한 곡"이라고 말했다.

    리이나는 "'애슬레틱 걸'을 통해서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내면의 아름다움인데, 외면에서 보이는 당당함과 아름다움도 중요하지만 그것은 내면의 밝음에서부터 나온다고 생각한다"라며 "많은 분들이 코로나로 힘든 상황인데 (저희의) 밝고 당찬 에너지를 통해 힘내셨으면 한다"라고 바랐다.

    왼쪽부터 하이키 리이나, 서이. GLG 제공왼쪽부터 하이키 리이나, 서이. GLG 제공노래 제목에 맞는 애슬레저 룩 차림으로 나타난 하이키는 이번 곡의 포인트 안무를 '스쿼트 춤'이라 칭했다. 대표적인 다리 근력 운동인 스쿼트를 연상케 하는 동작이 들어갔기 때문이다. 멤버들은 팀의 콘셉트를 살려 예능 '런닝맨'에 나가거나, 스포츠 의류 광고를 해 보고 싶다고 전했다.

    롤모델로는 마마무를 꼽았다. 시탈라는 "실력도 인정받고 각자 매력이 서로 시너지 낼 수 있는 그룹이 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컬래버레이션하고 싶은 아티스트로는 있지(ITZY)와 선미를 들었다. 서이는 "있지 선배님과는 역대급으로 파워풀한 무대를, 선미 선배님과는 카리스마 있고 섹시한 무대를 한 번 해 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데뷔 전 과거 발언으로 홍역을 치른 시탈라는 이날 쇼케이스에서 아버지와 관련해 자신의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시탈라는 "현재 저는 어떤 정치적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 이 점을 분명하게 말씀드리고 싶다. 당시에 저는 어렸고 그 상황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 다만 태국에서도 다양한 의견을 가진 사람들이 평화롭게 함께하기를 희망한다"라고 두루뭉술하게 답했다.

    왼쪽부터 하이키 시탈라, 옐. GLG 제공왼쪽부터 하이키 시탈라, 옐. GLG 제공앞서 시탈라의 아버지가 과거 태국의 군부 정권을 지지했고, 시탈라가 그런 아버지를 존경하는 대상이라고 한 것이 온라인을 통해 퍼지면서 비판이 일었다. 소속사 GLG 측은 논란 당시 공식입장을 내어 "시탈라가 본인의 아버지를 롤모델로 꼽은 것은 한 가정의 가장이자 오랜 시간 배우이자 감독으로 활동한 예술인으로서의 아버지를 염두에 두고 꼽은 것이지 아버지의 정치적 행적까지 염두에 둔 것은 아니었음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이미 고인이 된 부친의 행적 등을 이유로 시탈라에게 불이익을 줄 수는 없다는 결론에 이르게 되었다.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시탈라 자신의 책임의 범위를 넘어선 행위까지 책임지게 하는 것은 과도한 처사라는 판단"이라며 멤버 교체는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하이키만의 밝고 좋은 에너지를 전달하고 싶다는 '신인' 하이키의 데뷔 싱글 '애슬레틱 걸'은 오늘(5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