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이젠, 트렌드지가 빛을 발할 차례

뉴스듣기


가요

    [현장EN:]이젠, 트렌드지가 빛을 발할 차례

    뉴스듣기

    인터파크 뮤직플러스의 첫 남성 아이돌 그룹
    하빛·리온·윤우·한국·라엘·은일·예찬으로 이루어진 7인조
    타이틀곡 'TNT', 자유를 향해 나아가는 트렌드지만의 세계관 엿볼 수 있는 곡
    "몸이 부서지도록 열심히 하는구나 할 정도로 힘 넘친다는 평가 받고파"

    7인조 남성 아이돌 그룹 트렌드지가 5일 오후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인터파크 뮤직플러스 제공7인조 남성 아이돌 그룹 트렌드지가 5일 오후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인터파크 뮤직플러스 제공인터파크 뮤직플러스가 모든 인프라를 활용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첫 번째 남성 아이돌 그룹 트렌드지(TRENDZ)가 세상 앞에 나왔다. 이들은 데뷔 앨범 '블루 셋 챕터 1. 트랙스'(BLUE SET Chapter 1. TRACKS)로 가요계에 출사표를 냈다.

    5일 오후 4시, 트렌드지의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MC 하루가 진행한 이날 쇼케이스에서 트렌드지는 수록곡 '트라우마'(Trauma)와 타이틀곡 'TNT'(Truth&Trust) 무대를 공개했다. 데뷔 앨범에는 힘든 순간을 벗어나기 위해 노력하지만 벗어날 수 없어서 오는 상실감과 분노를 담았다. 동시에 한 줄기 빛처럼 다가온 '블루 셋'이라는 미지의 공간으로 날아오르기 위한 열망을 풀어내기도 했다.

    윤우는 "저희 첫 번째 미니앨범의 '블루 셋'은 미지의 공간, '챕터 1 트랙스'는 미지의 공간으로 가는 발자국이다. 대부분의 사람이 힘든 과정을 겪는 것 같은데, 그 힘든 과정을 벗어나고자 노력하는 모습을 데뷔 앨범에 표현하고자 했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은 'TNT'다. 리더 한국은 "'트루스 앤 트러스트의 약자이면서 폭탄이라는 뜻이다. 일렉트로닉과 힙합적인 요소가 섞인 댄스곡으로, 트렌드지의 가창력과 랩 실력,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곡이다. 어둠과 안갯속에서 헤쳐나가기 위해 폭탄을 던져 자유를 좇는 트렌드지의 모습이 들어가 있다"라고 소개했다.

    '트라우마'는 말 그대로 트라우마를 풀어낸 곡이다. 리온은 "과감한 신시사이저, 웅장한 브라스가 듣는 이의 귀를 사로잡는다. 절망 속에서 벗어나려고 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는 현실을 노래한 곡"이라고 설명했다.

    왼쪽부터 트렌드지 라엘, 리온, 예찬. 인터파크 뮤직플러스 제공왼쪽부터 트렌드지 라엘, 리온, 예찬. 인터파크 뮤직플러스 제공'빌런'(Villain)이란 곡을 두고 은일은 "강력한 비트와 단순하고 반복적인 멜로디라인이 조화를 이룬다.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우리 멤버 모두가 빌런이 될 수 있다는 각오를 담았다"라고 말했다.

    다른 곡들과 사뭇 다른 분위기의 '비 마이 러브'(BE MY LOVE)에 관해, 라엘은 "'스퀘어'라고도 불린다. 멜로디컬한 기타 사운드, 힙합적인 요소가 가미됐다. 중독성이 굉장히 강한 훅이 있고 멜로디라인이 스타일리시하고 감미롭다. 설레서 어쩔 줄 모르는 마음을 노랫말로 표현했다"라고 전했다.

    "맏형 같지 않은 맏형"(하빛), "발랄 쾌활 래퍼"(라엘), "메인댄서 겸 안무과장"(리온), "리더와 팀의 중심"(한국), "매력적인 보컬과 상당한 비주얼"(은일), "재간둥이 막내"(예찬), "모델 피지컬과 섹시, 차가운 비주얼"(윤우)이라고 스스로를 소개한 트렌드지는 무엇보다 퍼포먼스에 강한 그룹이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하빛은 "저희 앨범 '블루 셋'을 통해 트렌드지만의 강점인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고 싶다. 수록된 4곡 중 3곡이 퍼포먼스가 정말 강렬하고 볼거리가 많다. 이번 앨범 활동을 통해서 신인답게 패기도 넘치고 카리스마 있고 멋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라고 바랐다.

    오래 기다려 온 데뷔를 한 만큼 이제 "빛을 발할 차례"라고 생각이 든다고 운을 뗀 라엘은 "트렌드지는 안무에 욕심이 있기 때문에 엄청 열심히 연습하기도 하고, 전부 다 열정으로 불태우는 것 같다. 퍼포먼스가 강렬한 그룹이라고 인상 남기고 싶은 욕심이 있다"라고 밝혔다.

    왼쪽부터 트렌드지 윤우, 은일, 하빛, 한국. 인터파크 뮤직플러스 제공왼쪽부터 트렌드지 윤우, 은일, 하빛, 한국. 인터파크 뮤직플러스 제공
    은일은 "감사하게도 2022년 첫 남자 아이돌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게 되었다. 그 타이틀에 걸맞은 트렌드지가 되기 위해 정말 많이 열심히 노력하겠다. 대중분들, 팬분들이 '와, 정말 몸이 부서지도록 열심히 하는구나' 할 정도로 힘이 넘친다는 평가받고 싶다"라고 전했다.

    리온은 "그룹명처럼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팀, 거기서 더 나아가서 퍼포먼스와 곡 자체도 트렌디하기 때문에 이것이 차별점이 아닐까. 앞으로 더 멋있는 무대로 멋진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부연했다.

    트렌드지는 이번 앨범 활동에서 "음악방송 차트 10위권 진입"(윤우), "퍼포먼스 맛집이란 수식어"(예찬)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답했다.

    데뷔 쇼케이스에 선 "지금 이 순간, 이 마음, 초심 잃지 않고 더욱 열심히 정진하는 트렌드지가 되겠다"라고 한 이들의 데뷔 앨범 '블루 셋 챕터 1. 트랙스'는 오늘(5일) 저녁 6시에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됐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