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영상]'원팀' 벌써 삐걱?…'尹불편' 기사에 이준석 "자세 고쳐라"[이슈시개]

정치 일반

    [영상]'원팀' 벌써 삐걱?…'尹불편' 기사에 이준석 "자세 고쳐라"[이슈시개]

    핵심요약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갈등을 극적으로 봉합한 가운데 윤 후보 측에서 자신의 복귀를 비판적으로 보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자 "불편하면 자세를 고쳐앉는 것으로 시작해야 한다"고 꼬집었습니다.

    6일 저녁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이준석 대표가 경기도 평택 냉동창고 화재 진압 중 순직한 소방관들 빈소를 방문하기위해 차량 동승을 제안하자 윤석열 후보가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윤창원 기자6일 저녁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이준석 대표가 경기도 평택 냉동창고 화재 진압 중 순직한 소방관들 빈소를 방문하기위해 차량 동승을 제안하자 윤석열 후보가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갈등을 극적으로 봉합한 가운데 윤 후보 측에서 자신의 복귀를 비판적으로 보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자 "불편하면 자세를 고쳐앉는 것으로 시작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7일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순직 소방관 조문을 가며 이 대표가 운전대를 잡은 것에 대해 윤 후보 측 관계자가 "마치 그 장면이 이 대표가 '대선 운전대는 내가 잡는다'고 말하는 느낌이었다"고 밝혔다는 기사를 공유하며 이같이 썼다.

    이 관계자는 "왜 굳이 그런 장면을 연출했는지 모르겠다는 얘기도 나온다"면서 윤 후보를 옆에 태운 데 대해서도 곱지 않은 시선이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저희 당을 대표한 패널들이 시덥지 않은 소리를 하고 있는 분들이 많다"면서 "선대위 내 핵심 관계자도 아닌 것 같은데 잘 아는 것처럼 말씀하는 분이 더러 계신다. '이준석 대책위'가 돼버렸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의원총회에 참석해 자신의 거취와 관련한 비공개 자유토론을 하고 의총장을 찾은 윤 후보와 포옹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대표는 이후 "오늘부터 1분 1초도 낭비하지 않겠다. 당대표로서 후보를 손님으로 모시겠다"고 말했고, 윤 후보는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우며 화답하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