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38.5%, 윤석열 34.2% 접전…안철수 12.2% 약진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이재명 38.5%, 윤석열 34.2% 접전…안철수 12.2% 약진

    뉴스듣기
    핵심요약

    알앤써치-매일경제·MBN 여론조사 李-尹 격차 4.3% 오차범위 내
    안철수 직전 조사보다 8.8%p 상승해 12.2% 尹 8.1%p 하락
    국민의힘 선대위 논란 책임 소재, 윤석열 52.6% 이준석 25.5%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윤창원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12.2%를 기록하며 10%대에 안착했다.

    알앤써치가 매일경제·MBN 의뢰로 지난 4~5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3명을 대상으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해 이날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여야 후보 4자 가상대결에서 이재명 후보는 38.5%, 윤석열 후보는 34.2%, 안철수 후보는 12.2%, 심상정 후보는 3.3%로 집계됐다.

    지난 조사(지난달 16일)와 비교했을 때, 윤 후보는 8.1%p 하락했고, 안 후보는 8.8% 상승했다. 이 후보는 0.1%p 상승하며 큰 변동이 없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특히, 안 후보의 약진은 18~29세 지지율에서 두드러졌다. 안 후보의 18~29세 지지율은 28.6%로 이 후보의 24.3%, 윤 후보의 18.6%를 모두 앞질렀다.

    또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의견은 50.3%로 정권 재창출을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의견(36.5%)보다 높았다.

    최근 국민의힘 선대위를 둘러싼 논란의 책임이 큰 쪽을 묻는 질문에서는 응답자의 52.6%가 윤석열 대선후보를 꼽았다. 이준석 대표는 25.5%,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은 5.1%로 나타났다.

    다만,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이 대표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44.8%로 가장 높았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