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EU, 문신용 잉크 색소 4천종 사용금지

뉴스듣기


유럽/러시아

    EU, 문신용 잉크 색소 4천종 사용금지

    뉴스듣기

    "문신 금지조치 아니다…부작용 경감 기대"
    문신업계 반발 "암 유발 증거없어…암시장 우려"

    사진은 문신 시술을 받는 모습. 연합뉴스사진은 문신 시술을 받는 모습. 연합뉴스EU(유럽연합)이 문신용 잉크 색소에 사용하는 화학물질에 대한 사용을 금지했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EU는 이날부터 이소프로판올 알코올 등 문신용 잉크의 원료인 4천개의 화학물질 사용을 금지했다.
     
    암이나 유전자 변이 등을 포함해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이 규제는 2020년 EU 회원국이 모두 동의했다.


    EU는 유럽인의 12%가 문신을 하고 있으며 청년층에서는 이 비율이 2배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독일의 경우 5명 중 1명이 문신을 하고 있으며 벨기에에서는 매년 50만 명이 문신을 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2010년 독일에서 34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연구 결과 이들의 2/3가 문신 직후 부작용을 경험했고, 6%는 그 부작용이 몇 주 동안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EU는 이번 조치를 통해 부작용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문신이나 영구 화장을 금지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더 안전하게 만들기 위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다만 문신업계는 반발하고 있다. 문신이 암을 유발한다는 직접적인 증거가 없다는 주장이다. 또 이번 규제로 문신 암시장이 활발해 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