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종로구청장 대행 식사자리서 성적 발언…'술 먹자' 피하면 인사 압박"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사건/사고

    [단독]"종로구청장 대행 식사자리서 성적 발언…'술 먹자' 피하면 인사 압박"

    뉴스듣기
    강필영 구청장 권한대행 비서 성추행 의혹…피해자 측 '폭로'

    강필영 종로구청장 권한대행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비서 출신이자 종로구청 소속 공무원 A씨 측이 CBS노컷뉴스에 피해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A씨는 "지난 1년 4개월 동안 지속적으로 성희롱을 당했다"며 "저녁 술 약속을 거절하면 인사로 압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강 대행이 식사자리에서 '생식기' 등을 포함한 성적 발언을 해 충격을 받았다고 폭로했습니다. 강 대행은 "피해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며 "경찰 수사 결과를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경찰은 강 대행의 비서 성희롱 의혹 사건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강필영 종로구청장 권한대행 '성추행 피해자' 비서, 피해 내용 밝혀
    "둘이 있는 집무실서 강제로 손 주물러, '스쿼트 자세' 취해보라며 접촉 시도"
    "'저녁에 술 먹자' 거부하면 '승진 언제냐', '점수 잘 주겠다' 압박"
    "식사자리에서 생식기 등 언급, 구토할 정도로 정신적 충격"
    강 대행 "피해 내용 사실 아냐, 수사 결과 기다릴 것"
    구청 내 '2차 가해'…성추행 피해자 폭로전 내몰려

    연합뉴스연합뉴스경찰이 강필영 종로구청장 권한대행의 성희롱 의혹 사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피해자인 종로구청 소속 공무원 A씨 측이 피해 내용을 공개했다. A씨는 강 권한대행이 부구청장 시절인 지난해 7월부터 올해 10월까지 비서로 일하면서 지속적으로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과 성희롱을 당했다며 강 대행을 경찰에 고소했다.

    21일 A씨 측은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지난 1년 4개월 동안 근무하며 지속적으로 성추행, 성희롱을 당했다"고 호소하며 지금까지 밝히지 않은 피해 내용을 공개했다. A씨는 이러한 피해 내용을 자신의 다이어리에 기록해왔으며 고소장에도 적시했다고 밝혔다.

    먼저 A씨는 강 대행이 반복해서 강제로 신체 접촉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A씨 측은 "단 둘이 있는 집무실에서 일과 중 커피나 다과를 가져갈 때마다 손을 강제로 주무르듯 만졌다"며 "하체 운동 동작인 '스쿼트 자세'를 취해보라며 신체 접촉을 시도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A씨에게 "'단 둘이 산책을 가자' '저녁에 술 또는 밥을 먹으러 가자'는 등 압박을 가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A씨가 이런 제안을 거절하자 강 대행은 '인사'를 빌미로 압박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A씨 측은 "(강 대행의 요청에) 응하지 않자 '승진이 언제냐'며 '공무원 승진 점수를 잘 주겠다'며 인사 압력을 가하기도 했다"며 "계속해서 (강 대행의 요청을) 거절한 다음 날에는 인사를 받아주지 않고 업무에도 협조하지 않는 식으로 보복했다"고 폭로했다.

    그래픽=김소영 기자그래픽=김소영 기자아울러 A씨 측은 강 대행의 '부적절한 성적 발언'이 심각했다고 지적했다. A씨 측에 따르면 강 대행은 점심식사 도중 "A씨 나이가 몇 살이냐? 이제 곧 서른이면 빨리 결혼해야 한다"며 "30살 넘어서 애 가지려고 하면 잘 안돼서 난임 시술하는 사람들 많다. 여자를 눕혀서 다리를 벌리게 한 다음에 뱃 속에서 자궁을 밖으로 드러내서 주사를 놓고, 난소를 자르기도 하고…"라고 발언했다.

    A씨는 이 발언을 들은 뒤 바로 화장실을 찾아 구토를 할 정도로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A씨는 정신과 전문의를 통해 우울증·적응 이상 장애 등을 진단 받아 치료 중이다.

    구청 내 '2차 가해'…폭로전 내몰린 피해자

    A씨는 이번 사건을 폭로하게 된 이유로 "2차 가해가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 10월 A씨 가족은 A씨의 피해사실을 인지한 뒤 당시 김영종 종로구청장에게 피해 내용을 전하며 강 부구청장의 사직과 사과 등 적절한 조치를 요구했다. 하지만 김 구청장은 내년 종로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지난달 1일 사퇴했고, 종로구청은 강 부구청장의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됐다.


    이후 강 대행은 비서실을 통해 A씨에게 합의를 요구해왔다. 이번 사건이 외부로 알려졌을 시 '2차 피해'를 우려한 A씨 측은 강 대행의 사과를 포함해 합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구청 내에서 'A씨가 합의금 4억 원을 요구했다' '꽃뱀이다'라는 소문이 퍼졌다. A씨는 "그 소문의 진원지가 강 대행 비서실이라는 것을 들었다"며 "결국 이로 인한 피해가 걷잡을 수 없었고 더는 견디기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A씨는 지난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피해사실을 공개하고 강 대행을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강 대행은 A씨를 공갈미수 혐의로 맞고소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이번 '성희롱 의혹'에 대해 강 대행은 통화에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만큼 수사결과를 지켜봐달라"며 "다만 (A씨 측이 주장하는) 피해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난임 시술에 관련한 발언에 대해서도 "무슨 내용인지 전혀 모르겠다"며 "수사결과를 지켜봐달라"고 반복했다.

    먼저 합의를 요구한 이유에 대해서는 "공직자로서 이 같은 논란이 외부로 공개되지 않기를 바랐을 뿐"이라며 "잘못한 것을 인정하고 사과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공무원노조 종로구지부는 "경찰에 성추행 사건 고소가 접수되고 조사가 개시됐다"며 "지방공무원법과 서울시 성희롱·성폭력 관련 지침에 따라 강 대행의 신속한 직무배제와 직위해제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강 대행에 대해 직무를 정지한 상태로 경찰 조사에 임할 수 있도록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지난 14일 A씨를 고소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진행했으며, 20일 추가 조사를 이어갔다. A씨는 다음 주 피해 내용 공개 등을 포함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