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사태해결 나선 김종인, '임태희·금태섭·정태근·김근식'에 힘 싣는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사태해결 나선 김종인, '임태희·금태섭·정태근·김근식'에 힘 싣는다

    뉴스듣기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 황진환 기자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 황진환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의 선대위 직책 사의 등으로 내홍에 휩싸인 윤석열 대선후보 선대위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주도권 확보'를 통해 정상궤도로 돌아올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21일 CBS노컷뉴스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선대위에 합류하고 2주 동안 돌아가는 상황을 모두 파악했다. 이대로는 안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지금부터 지휘체계와 의사결정과정을 통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이날 이 대표와 조수진 공보단장 간 갈등으로 표면화된 선대위 문제에 대해 김 총괄선대위원장에게 사태해결을 일임했다고 이양수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조수진 의원. 황진환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조수진 의원. 황진환 기자김 총괄선대위원장은 "선대위에 수평적인 조직들이 너무 많다보니 여기 저기서 나온 얘기들이 정리되지 않은 채 후보에게 전달되면서 일정, 메시지, 정책이 따로 놀았다"며 "이제는 임태희 총괄상황본부장이 후보의 모든 일정과 메시지, 정책이 연관성을 가질 수 있도록 보고채널을 일원화하고 선대위 업무를 제대로 총괄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새시대준비위원회가 영입해 논란을 빚은 신지예 수석부위원장 사례 같은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선대위 내 영입 인사들에 대해서도 "지금부터는 내가 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매머드급 선대위가 꾸려지면서 우후죽순으로 들어선 조직이 기능이 중복되는 것은 물론 상충하는 상황까지 되자, 김 총괄선대위원장의 별동대 격인 총괄상황본부가 그립을 제대로 쥐고 가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따라 임태희 총괄상황본부장과 각각 전략기획, 정무, 정세분석을 맡은 금태섭, 정태근, 김근식 실장의 선대위 내 역할이 확대될 전망이다.


    다만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선대위 슬림화를 위한 개편 가능성에 대해 "이미 들어와 있는 사람들보고 나가라고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며 "무시하고 가면 된다"고 했다.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예를 들어 후보 비서실에 정책과 정무 담당이 왜 또 있는 것이냐"면서 "비서실이 필요하면 총괄상황본부와 같이 논의하는 건 가능하지만 주요 결정 라인은 본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에 대한 일종의 충성경쟁 때문에 통제가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 총괄본부가 제압하는 것으로 윤 후보와 공감대를 이뤘냐는 질문에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대통령이 되겠다고 결심한 사람은 선대위를 효율적으로 꾸리기 위해 이 방법밖에 없다는 것을 이해할 것"이라며 "선대위가 꾸려지고 정책이랑 메시지가 제대로 나간 게 하나라도 있느냐"고 되물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