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영상]조수진 "난 윤석열 말만 듣는다"…회의장 박차고 나간 이준석

국회/정당

    [영상]조수진 "난 윤석열 말만 듣는다"…회의장 박차고 나간 이준석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비공개 회의에서 이준석 당 대표와 조수진 최고위원 사이에 고성이 오갔다.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의혹 관련 대응과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발 보도에 대한 대응 문제를 놓고 그간 쌓였던 갈등이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20일 회의에서 선대위 공보단장을 맡고 있는 조 최고위원에게 "일부 언론에서 '윤핵관'이라는 출처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나를 공격하는 식으로 보도가 나오니 대응을 잘하라"는 취지로 지시했다. 조 최고위원은 "내가 왜 당신 명령을 들어야 하나"며 맞섰다.

    그러자 이 대표가 "내가 상임선대위원장인데 그럼 누구 명령을 듣는다는 것이냐"고 묻자 조 최고위원은 "윤 후보 말만 듣는다"고 답했고,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의 목소리가 점점 커졌다. 결국 이 대표가 책상을 치고 회의장을 떠나면서 선대위 회의가 종료됐다.

    시작은 이 대표가 김씨 의혹에 대한 대응 기조를 선대위에서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는 문제제기에서부터였다. 이 대표의 문제제기에 조 최고위원이 "아내 사과 문제는 온전히 후보 몫이고 당 의원들이 도와주지 않는다는 게 후보의 생각"이라는 취지로 맞섰다. 이에 이 대표가 "공보단장(조 최고위원)은 윤핵관 보도부터 대응하라"고 하면서 분위기가 점점 험악해졌다고 한다.

    지난 9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조수진 최고위원. 윤창원 기자지난 9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조수진 최고위원. 윤창원 기자
    이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에서 업무 지시사항에 반발하는 사람이 있어서 운영체계상 바로잡고자 이야기했다"며 "본인이 선대위원장과 상임선대위원장 말을 들을 필요가 없다고 공개 발언하는 바람에 언성이 높아졌다"고 불쾌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조 최고위원은 "오늘 일어난 일은 모든 게 제 탓"이라고 밝혔다. 당 중앙선대위 조직도를 보면, 상임선대위원장(이 대표) 아래 공보단장(조 최고위원)이 있기도 하다.

    앞서 이 대표와 조 최고위원은 자주 충돌했다. 조 최고위원이 최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비판하는 카드뉴스 게시물을 페이스북에 올리자 이 대표는 "카드뉴스 이래서 안 만든다고 한 건데"란 댓글을 달았다.

    '이준석 패싱' 논란이 불거질 당시 조 최고위원은 "선대위 활동은 선대위 직함을 갖고 하는 것이다. 저 뿐 아니라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모두에게 적용되는 것"이라고 이 대표를 비판했었고, '아들 50억 퇴직금' 논란으로 곽상도 전 의원 제명이 추진될 때는 이 대표를 향해 "전두환 신군부도 이렇게 안 한다"고 저격했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