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미크론, 화이자 백신 효과 일부 감소시켰다"(종합)

뉴스듣기


국제일반

    "오미크론, 화이자 백신 효과 일부 감소시켰다"(종합)

    뉴스듣기

    남아공 초기 연구 결과…항체 수치 41배 감소
    2차 접종자 혈액 기반 연구…부스터샷 보호효과 가능
    바이오엔테크 "다음주 오미크론 관련 자료 나올 듯"

    연합뉴스연합뉴스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화이자 백신의 보호효과를 피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다만 추가접종(부스터샷)으로 보호효과를 확보할 여지도 있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남아프리공화국의 아프리카보건연구소(AHRI)는 이날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화이자 백신을 2차까지 접종한 12명의 혈액을 토대로 진행됐다.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중화항체(바이러스가 우리 몸에 들어왔을 때 감염을 막아주는 항체) 수치는 41배 감소했다.
     
    다만 백신을 접종하거나 코로나19에 걸렸다 회복한 사람 6명 중 5명의 혈액은 오미크론 변이를 무력화했다.
     
    AHRI 알렉스 시갈 교수는 트위터를 통해 "오미크론 변이가 코로나19 초기 변이와 비교해 중화항체가 크게 감소했다"면서도 "남아공에서 추가접종을 받은 사람의 혈액을 구할 수 없어 연구를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기다리는 남아공 시민들. 연합뉴스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기다리는 남아공 시민들. 연합뉴스
    따라서 이번 연구는 백신 추가접종이 감염을 막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한편 WHO(세계보건기구)는 지난달 26일 오미크론을 '우려변이'로 지정하면서도 오미크론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백신의 필요성에 대한 증거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화이자와 백신을 공동개발한 바이오엔테크의 우구르 사힌 CEO(최고경영자)는 NBC뉴스와 인터뷰에서 "다음주 수요일이나 목요일쯤 오미크론 변이 관련 자료가 나올 것"라고 내다봤다.
     
    미국 전염병 최고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초기 연구 결과를 토대로 "오미크론 변이가 전염력은 기존보다 강하지만 중증 위험은 덜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