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만 마주한 푸젠성 대규모 정전훈련…대만과 전쟁 염두에 뒀나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대만 마주한 푸젠성 대규모 정전훈련…대만과 전쟁 염두에 뒀나

    뉴스듣기
    핵심요약

    지난 30일 샤먼 등 4개 도시에서 대규모 합동 정전 훈련
    당국 "강력한 태풍 등에 대비하기 위한 것"
    네티즌 "대만과 전쟁 염두에 둔 거 아니냐" 와글와글

    대만해협을 사이에 둔 중국 푸젠성과 대만. 구글 지도 캡처대만해협을 사이에 둔 중국 푸젠성과 대만. 구글 지도 캡처대만해협을 사이에 두고 대만과 마주보고 있는 중국 본토땅이 푸젠성이다. 광둥성과 함께 개혁개방정책이 가장 먼저 시행된 곳이다.
     
    그런데 최근 푸젠성이 정전에 대비한 훈련을 했는데 이를 두고 말이 많다. 당국은 태풍으로 인한 정전 대비 훈련이라고 했지만 대만해협에서 전쟁이 났을 때를 가정한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온다.
     
    2일 홍콩 명보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에 샤먼과 푸저우, 장저우, 닝더 등에서 정전 대비 대규모 합동 훈련이 이루어졌다.
     
    '대규모 정전 비상 지휘본부'가 주최한 이번 훈련은 대규모 정전이 발행했을 때 구조와 전력 복구 등 비상 조치 실행을 위한 모의 훈련이다. 최근 몇년간 푸젠성에서 실시된 정전 훈련 중 최대 규모였다.
     
    중국 관영 푸젠일보는 이번 훈련이 대규모 정전을 초래하는 강력한 태풍과 외부피해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테러와 사이버공격, 위험한 화학물질 공장에서의 정전 등에 대한 비상 대응 훈련이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중국 샤먼 해변의 '일국양제 통일' 선전물. 연합뉴스중국 샤먼 해변의 '일국양제 통일' 선전물. 연합뉴스
    하지만 푸젠성에서 대규모 정전은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푸젠성이 지난 8,9월 중국 전력난 때도 랴오닝성이나 지린성, 장쑤성 등보다 영향을 적게 받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번 훈련이 온라인에서 열띤 토론을 불러일으켰고 일부는 대만과의 전쟁 발발 가능성과 관련이 있다고 추측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명보도 "많은 중국 누리꾼들은 태풍의 영향에 대응한다는 것은 핑계일 뿐이며, 푸젠성은 대만해협 전쟁으로 인한 정전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고 전했다.
     
    해당 훈련과 관련한 해시태그는 300만 조회 수를 기록했으며, 전날 저녁까지 1200만 개의 댓글이 달렸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