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靑박수현 "급격한 거리두기보다 단계에 맞게 미세 조정"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대통령실

    [영상]靑박수현 "급격한 거리두기보다 단계에 맞게 미세 조정"

    뉴스듣기
    핵심요약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방역강화안 발표 하루 앞두고 "현 단계에 맞게 미세하게 조정할 듯"
    "급격한 거리두기는 민생에 찬물 끼얹을 수도"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검토는 없다. 다음 정부에서 차분히"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신종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등장으로 방역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보다는, 현 단계에 맞게 미세하게 조정해 발표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2일 KBS 유튜브 디라이브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이라는 새 변이 바이러스가 지역사회 감염으로 퍼진 것 아닌가 하는 걱정이 있는 단계여서 그동안 일상회복지원위원회 의견을 들었고, 오늘 총리 주재의 방역전략회의를 거쳐 내일(3일) 중대본 발표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급격한 방역 전환은 없다는 것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박 수석은 "현 상황과 단계에 맞게 하는 것"이라며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집합을 제한하는 조치는 민생에 찬물을 끼얹을 수도 있고,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의 손실보상 문제와도 연결된다"고 설명했다.

    거리두기 4단계 등의 급격한 시행이 아니라, 현 일상회복에서 단계적으로 강화하는 방향으로 나아간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을 후퇴할 수는 없다"고 발언한 것이 성급했던 것 아니냐는 질문에 박 수석은 "대통령 발언은 여러 의미를 포함하고 의도하고 하는 발언들"이라며 "뒤로 가지 않도록 범정부적으로 최선을 다하라는 말씀이었고, 그런 각오로 임하라는 뜻이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적절한 시점에서 민생과 방역의 균형을 잘 맞추는 선택을 하는 것"이라며 "전문가들 의견과 경제 현실 이런 것을 다 고려해서 최적의 대안을 선택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이 검토하고 있는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 인하 방안에 대해 "다음 정부에서 차분히 검토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박 수석은 "지금 부동산 시장을 모니터링 해보면 주택가격 상승 폭이 둔화하고 있으며 세종시 등 일부 지역은 가격 하락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다주택자 양도세를 완화하는 것은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민주당의 당론 수준으로 나온 얘기가 아니고, 개인적인 의견으로 잠깐 거론된 것일 뿐"이라며 "기재부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고, 민주당과도 의견이 조율됐다. 이 문제는 정리가 된 것"이라고 말해 이번 정부에서 다주택자 양도세 인하 검토는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