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제주 찾은 이준석 "모욕적인 말들로 상황 악화"

뉴스듣기


제주

    [영상]제주 찾은 이준석 "모욕적인 말들로 상황 악화"

    뉴스듣기

    사흘째 비공개 지방행보…2일은 제주찾아 4.3평화공원 참배
    이 대표 "윤석열 후보가 상의한적 없기 때문에 이견도 없어" 불편 심기 표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일 제주시 한 식당에서 4.3유족회 등과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 제공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일 제주시 한 식당에서 4.3유족회 등과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 제공공식 일정을 전면 취소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일 제주를 찾아 "모욕적인 말들이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며 윤석열 후보측과의 갈등상황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이 대표는 이날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후보에게 어떤 것을 요구한 적도 없고 윤 후보가 저에게 어떤걸 상의한 적도 없기 때문에 저희간 이견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당무거부가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는데 우리 후보가 선출된 이후 저는 당무를 한적이 없고 후보의 의중에 따라 사무총장 등이 교체된 이후 저는 딱 한건 보고를 받아보기만 했다"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그는 이어 "제가 (윤 후보에게) 뭘 요구하기 위해 이렇게 하고 있다고 보는 것도 굉장히 심각한 모욕이다"며 "핵심관계자의 말로 언급되는 여러가지 저에 대한 모욕적인 발언들이 지금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특히 "당 대표 사퇴설이라든지, 후보가 배석한 자리에서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 먹으려고 한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인사에 대해 (윤 후보는) 누군지 알고 있을 것이고, 알고 있다면 인사 조치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앞서 이 대표는 이날 낮 제주시 한 식당에서 오임종 제주4.3 유족회장,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당 위원장 직무대행 등과 오찬 간담회를 했다.

    이 자리에서 "지난 2월 여야 합의로 4·3특별법이 개정됐고, 국가 용역을 통해 (보상)방안이 마련돼 4. 3특별법 개정안으로 정기국회에 상정된 만큼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는 4.3 유족회의 요구에 이 대표는 "국민의힘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일정을 전면 취소한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 부산을 방문한 데 이어 지난 1일 전남 순천을 찾았고, 여수에서 배편으로 이날 제주를 방문하는 등 사흘째 비공개 지방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