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이재명 33% vs 윤석열 34%…2030 부동층 경향 두드러져

    핵심요약

    2일 NBS 4자 가상대결…李 33% 尹 34% 安 5% 沈 4%
    지지후보 바꿀 수 있다 34%…20대 66%, 30대 61%
    정권심판론 46% vs 국정안정론 39%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각 후보 측 제공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각 후보 측 제공차기 대선 후보 4자 가상 대결에서 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1%p 차로 나타났다.

    엠브레인·케이스탯·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사가 공동으로 실시해 2일 발표한 전국지표조사(NBS)에서 이 후보는 33%, 윤 후보 34%를 기록했다.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5%), 정의당 심상정 후보(4%)가 그 뒤를 이었다.

    이 후보 37%, 윤 후보 36%로 당선 전망도 박빙이었다.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계속해서 지지하겠다'고 밝힌 응답자는 66%로 지난주에 비해 2%p 하락했다.

    반면 '지지후보를 바꿀 수도 있다'는 응답은 34%로 집계됐다. 이같은 경향은 20대(66%)와 30대(61%)에서 두드러졌다.

    이 후보는 광주·전라(63%)에서 윤 후보(8%)에 압도적 우위를 보였다. 나머지 지역에서는 대체로 윤 후보가 이 후보를 앞섰다.

    정권 심판론(46%)이 국정 안정론(39%)보다 여전히 우세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오차범위는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NBS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