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손준성 두 번째 영장심사 출석…"상세히 설명할 것"

뉴스듣기


법조

    [영상]손준성 두 번째 영장심사 출석…"상세히 설명할 것"

    뉴스듣기
    핵심요약

    공수처, 1차 영장 때보다 혐의자들 구체적 특정

    고발사주 의혹 사건의 핵심 당사자로 지목된 손준성 검사(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가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두 번째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고발사주 의혹 사건의 핵심 당사자로 지목된 손준성 검사(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가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두 번째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를 받고 있는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2일 두 번째 구속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손 검사는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오전 10시 30분부터 시작되는 구속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판사님께 상세히 설명 드리겠다"고 말한 뒤 법정으로 향했다.
       
    이날 영장심사는 서보민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부장판사가 맡았다.
       
    손 검사는 지난해 4월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 일하면서 부하 직원에게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 작성을 지시하고, 이를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공수처는 손 검사와 소환일정을 두고 조율이 어려워지자 체포영장을 청구하고 이어 구속영장도 청구했지만 모두 기각됐다. 이후 공수처는 손 검사를 두 차례 불러 조사하고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옛 수사정보정책관실)을 추가 압수수색해 1차 영장청구 때보다 고발장 전달자 등을 구체적으로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손 검사 측은 혐의 입증을 위한 증거 등이 크게 보강되지 않은 상황에서 공수처가 다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을 두고 '보복성 인신구속'이라고 항변하고 있다.
       
    만약 법원이 손 검사의 영장을 발부한다면 피의자로 함께 이름이 오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 대한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두 번째 영장도 기각된다면 최근 압수수색 과정에서의 절차적 논란과 더불어 공수처의 수사력을 두고 비판이 더욱 거세질 수 있다.
       
    손 검사의 구속 여부는 이날 밤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