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대장동 의혹 '박영수·홍선근' 소환…'50억 클럽' 수사 급물살

뉴스듣기


법조

    檢, 대장동 의혹 '박영수·홍선근' 소환…'50억 클럽' 수사 급물살

    뉴스듣기
    핵심요약

    '50억 클럽' 거론된 박영수 전 특검 소환조사
    대장동 자금흐름·특혜 의혹 곳곳서 접점 논란
    '김만배와 수십억 돈거래 의혹' 홍 회장도 조사

    윤창원 기자·이한형 기자윤창원 기자·이한형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화천대유 50억 클럽'으로 거론된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을 소환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26일 박 전 특검과 홍 회장을 불러 이들에게 제기된 의혹 전반을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박 전 특검은 대장동 사업자금 흐름을 비롯해 핵심 관계자 변호 이력까지 다양한 대목에서 이번 사건과 직간접적인 접점이 파악돼 논란이 불거졌다. 특히 박 전 특검의 인척인 대장동 분양대행업체 대표 이모씨는 2019년쯤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109억원을 받아 이 가운데 100억원을 건설업자 나모씨에게 보냈는데, 해당 자금흐름 속 박 전 특검의 관여 여부가 검찰의 주요 수사포인트 가운데 하나로 거론돼 왔다. 이와 관련 박 전 특검은 "화천대유로부터 금품을 받은 사실이 없으며, 이씨에게 오래 전에 돈을 빌려줬다가 변제받은 사실이 있다"고 선을 긋고 있다.
     
    박영수 특검. 이한형 기자박영수 특검. 이한형 기자
    박 전 특검은 대장동 사업 초기 화천대유 고문변호사로 활동했었고, 그의 딸도 이 회사에서 근무했다.  박 전 특검의 딸은 지난 6월 화천대유가 개발해 분양한 대장동 아파트 1채(84㎡)를 시세보다 싼 값에 분양받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박 전 특검 측은 이에 대해서도 "주택공급 관련 법령에 따른 절차에 따라 회사로부터 법규에 따른 분양가격으로 정상 분양 받았을 뿐"이라며 "가격을 내리는 등의 특혜는 없었으며 대금은 기존에 보유하던 주택을 처분한 자금으로 납입했다"는 입장이다.

    박 전 특검은 대장동 사업 '초기 자금줄'로 지목된 건설 시행업자 조모씨의 변호를 맡기도 했다. 조씨는 부산저축은행 박연호 회장의 인척으로, 2009년 대장동 민영 개발사업을 추진한 부동산개발회사 씨세븐의 이모 대표에게 부산저축은행 PF 대출 1155억원을 알선해주고 10억3000만원을 불법적으로 받았다. 그러나 2011년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수사한 대검 중수부가 조씨의 범행 정황을 인지하고도 입건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최근 파악되면서 당시 조씨 변호를 맡은 박 전 특검과 주임검사였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간 특수관계가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불거졌다. 검찰은 박 전 특검에게 이 같은 의혹 전반을 캐물은 것으로 보인다.


    수사팀은 박 전 특검 소환 당일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도 불러 조사했다. 김만배씨가 일했던 언론사의 고위 임원인 홍씨는 2019년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차용증을 쓰고 김씨에게서 돈을 빌리는 방식으로 수십억원대 돈 거래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양측은 대장동 사업과 무관한 정상적인 대여로, 전액 상환이 이뤄졌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김씨 측은 "정상적인 차용거래가 세 차례에 걸쳐 있었다"며 "돈을 빌려줬다가 단기간에 돌려 받은 것으로, 이자도 정상적으로 받았다"고 밝혔다. 김씨가 홍씨에게 빌려준 돈 일부는 화천대유 자금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 시민단체인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김씨와 홍씨를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앞서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화천대유로부터 거액을 지급받았거나 지급받기로 약속했다는 이른바 '50억 클럽' 6명 가운데 한 명으로 박 전 특검을 거론했다. 또 다른 한 명으로 '홍모씨'도 거론했는데, 이 인물이 언론사 고위인사라는 의혹이 뒤따른 바 있다.

    당시 박 의원은 "이분들 중에는 이미 (돈을) 받은 사람도 있고, 약속했지만 대장동 게이트가 터져서 아직 받지 못한 사람도 있고, 급하게 차용증서를 써서 빌렸다고 위장했다가 다시 돌려줬다는 사람도 있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