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정치력' 호평 나오자마자…김종인發 선대위 진통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윤석열 정치력' 호평 나오자마자…김종인發 선대위 진통

    뉴스듣기
    핵심요약

    '3金 선대위' 발표 하루 만에 '삐걱'…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인선 연기
    김종인, '원톱 체제' 무산에 불만…선대위 출범 막판 신경전
    컨벤션 효과 마무리, 지지율 하락세 전환 尹…선대위 리스크 여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국민의힘이 이른바 '3김(김종인‧김병준‧김한길)' 선거대책위원회 윤곽을 발표한지 하루 만에 파열음이 일면서 선대위 출범이 미뤄지고 있다.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유력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선대위에 참여하지 않을 가능성까지 제기되면서 윤석열 후보의 정치력이 재차 시험대에 올랐다.
     

    22일 윤 후보가 야심차게 준비한 '3김 선대위' 출범에 급제동이 걸렸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모시는 안을 올리겠다"고 밝혔다. 정작 총괄선대위원장 직을 사실상 수락한 것으로 알려진 김종인 전 위원장은 빠진 것이다. 윤 후보는 이에 대해 "김종인 전 위원장이 '하루나 이틀 시간을 더 달라'고 해서 본인이 최종적으로 결심하면 그때 올리겠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3김 선대위' 출범을 위해 지난 20일 김종인·김병준 전 위원장 등과 3자 회동에 이어 전날에는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와 따로 만나 주요 직책 인선을 논의했다. 윤 후보가 직접 주요 인사들을 설득하며 인선이 순조롭게 마무리 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공식 인선이 미뤄지면서 김종인 전 위원장이 막판 제동을 건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윤 후보는 최고위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전 위원장이 시간 더 달라고 요구한 배경에 대해 "저도 잘 모르겠다"며 "여러분이 취재해 보시라. (이유를) 정확하게 모르겠다"고만 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윤창원 기자
    김종인 전 위원장과 김병준 전 위원장이 껄끄러운 관계임에도 불구하고 윤 후보가 직접 나서 선대위 영입에 성공한 것을 두고 윤 후보 측 내부에선 호평이 쏟아졌다. '여의도 차르'라 불릴 만큼 전권을 강조하는 김종인 전 위원장을 상대로 윤 후보가 노련한 정치력을 발휘해 통합형 선대위 구성을 관철했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하루 만에 김종인 전 위원장과의 갈등이 표면화되면서 당황하는 기류가 흐른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이날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온전히 윤 후보가 정치력을 발휘해 매듭을 잘 지었다고 봤는데 김종인 전 위원장이 비토를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선대위 출범에 시간을 너무 오래 끌고 있다"고 우려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선대위 구성과 관련해 말을 아끼고 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서울 광화문 소재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이미 얘기를 다 했기 때문에 더 이상 할 말이 없다"고만 했다. 다만 이날 오전 이준석 대표와 만남에서 선대위 구성과 관련해 격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선거 때마다 여야를 오가며 전권을 쥐고 '원톱' 역할을 해왔던 자신에 대한 윤 후보 측의 견제에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셈이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윤창원 기자
    지난 5일 당 공식 후보로 선출된 이후 선대위 출범이 보름 이상 늦어지면서 당 안팎에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선대위 인선이 당초 윤 후보가 주장했던 '장제원 비서실장‧권성동 사무총장' 구상에 주요 인사들의 통합형 포진 등으로 관철되고 있는 것처럼 보였지만, 김종인 전 위원장이 반기를 들면서 원점에서 검토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날 SNS를 통해 '백의종군' 의사를 밝힌 김태호 의원은 통화에서 "선대위에 새로운 인물에 대한 얘기는 없고 옛날 얼굴들이 자리 싸움을 하는 것으로 비춰지고 있다"며 "후보가 당선되고 박차고 나갈 시점인데 2주 넘도록 이러면 국민들이 안이한 모습을 보인다고 실망하게 된다"고 꼬집었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어떤 방식이든 간에 선대위 구성은 후보로 선출된 후 2주 안에 처리 했어야한다"며 "지지율이 높을 땐 내부 갈등이 있어도 버틸 여유가 있지만, 현재 지지율 이 유지된다는 걸 전제할 때의 얘기"라고 말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이 선대위 초반 구성 때는 아예 합류하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이 3김 구성에 대한 불만이 많은 것 같다"며 "지지율이 하락한 이후 등판하면 더 높은 몸값으로 캠프에 합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김종인 전 위원장은 어려울 때 그 진가가 드러나는 인물"이라면서 "현재 윤석열 후보 측이 상황을 안이하게 보고 있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