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 "이재명·윤석열 쌍특검 받아라…시간 끄는 자가 죄인"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안철수 "이재명·윤석열 쌍특검 받아라…시간 끄는 자가 죄인"

    뉴스듣기
    핵심요약

    이재명 '대장동 특검' 수용 의사 밝히자
    안철수 "빠르게 특검 시작하는 것이 중요"
    중재안 내놓아
    "尹관련 특검은 민주당이, 李관련 특검은 국민의힘이"
    "특검법 합리적인지는 국민의당, 정의당이 판단"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및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쌍특검법안 촉구 및 중재안 제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및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쌍특검법안 촉구 및 중재안 제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21일 "국민의힘은 고발사주 관련 특검법을 더불어민주당에 위임하고, 민주당은 대장동 게이트 관련 특검법을 국민의힘에 위임하라"며 이재명·윤석열 양당 대선 후보에 대한 '쌍특검' 중재안을 내놓았다.

    안 후보는 이날 "시간을 끄는 자가 죄인"이라며 "특검법이 빠르게 통과되는 길은 상대 당의 주장을 가감 없이 서로 수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가 조건 없이 대장동 특검을 수용하겠다고 밝힌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며 "윤석열 후보도 자신의 고발 사주 문제를 포함한 쌍특검 수용 의사를 밝혔으니 빠르게 특검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안 후보는 "문제는 특검 수용에 대한 진정성"이라며 "국민이 우려하는 것은 후보는 특검을 수용하겠다고 해놓고, 소속 정당은 특검 수사대상과 범위, 특별검사 추천방식을 놓고 지루한 줄다리기로 시간을 질질 끄는 이중 플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서로 특검법을 상대에게 맡기고, 해당 특검법이 합리적이고 공정한지는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맡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불합리하고 불공정하다고 평가한 법안은 수정하면 된다"라며 "저의 제안에 대해 국민의힘과 민주당 두 후보와 지도부의 결단과 수용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