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먹이며 난간 올라서던 여성 구한 중학생의 한마디

뉴스듣기


전국일반

    울먹이며 난간 올라서던 여성 구한 중학생의 한마디

    • 2021-11-09 16:52
    뉴스듣기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경북 경주 한 중학생이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젊은 여성을 살렸다.

    9일 경주교육지원청에 따르면 경주 서라벌여중 3학년 한채리 학생은 지난달 27일 오후 5시께 황성동 지하도를 지나가던 중 젊은 여성 한 명이 울면서 난간에 발을 올리려는 모습을 목격했다.

    난간에서 지하도 아래까지 높이는 약 5m에 달했다.

    지하도를 건너는 사람이 여러 명 있었으나 젊은 여성을 제지하는 사람은 없었다.

    이에 한채리 학생은 "괜찮아요?"라며 말을 건네며 다가갔고 이야기를 들어주면서 젊은 여성을 달랬다.
    연합뉴스연합뉴스때마침 길을 지나가는 친구들을 만나 경찰 신고를 부탁하며 경찰이 올 때까지 젊은 여성을 안고 있었다.

    이후 경주경찰서 황성지구대까지 동행해 상황을 설명하고 가족과 연락이 닿은 것을 확인한 뒤 경찰차를 타고 귀가했다.

    이 소식을 접한 경주교육지원청은 8일 한채리 학생에게 모범학생 표창장을 주며 격려했다.

    한채리 학생은 교육지원청 관계자에게 "그 모습을 보고 그냥 지나치면 안 된다고 생각해서 다가갔고, 계속 죽겠다고 얘기하는 여성의 말을 들어주고 몸을 안아주며 마음을 안정시켜줬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 학생은 이후에도 외부에 알려지는 것을 꺼리다가 교육지원청 요청을 받은 뒤에서야 동의했다.
    서정원 경주교육지원청 교육장은 "길을 가다가 지나치지 않고 먼저 다가가 소중한 생명을 구한 학생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