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피싱 문자 보내 가상자산 탈취한 '스미싱 범죄' 조직원 등 검거

뉴스듣기


사건/사고

    피싱 문자 보내 가상자산 탈취한 '스미싱 범죄' 조직원 등 검거

    뉴스듣기

    범죄 일당, 피싱 문자 유포해 개인정보 빼낸뒤 총 4억원 탈취

    가상자산을 노린 스미싱 범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해외에서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를 사칭한 문자메시지를 보내 가상 자산을 탈취한 '스미싱 범죄' 조직원이 검거됐다.
     
    3일 경찰청은 약 4억 원을 탈취한 스미싱 범죄 조직의 중국인 조직원 A씨를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의 혐의로 지난달 중순 경 검거했다고 밝혔다. 또 해외에서 피싱 문자 메시지를 발송한 혐의를 받는 중국인 B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지난달 인터폴에 적색 수배를 요청했다.
     
    이들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약 6개월 간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를 사칭한 "해외 아이피 로그인 알람" 피싱 문자 메시지를 대량으로 유포해 가짜 가상자산 거래소 사이트 접속을 유도했다. 이후 가짜 사이트에 로그인을 시도한 개인들의 정보를 빼돌려 거래소 회원들의 계정에 보관 중이던 가상자산을 탈취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경찰은 탈취한 가상자산을 현금화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거래소 계정에 일시 송금된 약 400만원 가량의 가상자산을 횡령한 한국인 피의자 2명을 지난달 추가로 검거했다.

    경찰청 제공경찰청 제공특히 이들 일당은 범행 전, 해외에서 거래소 사이트를 위장한 사이트를 제작하고 피해자들에게 대량의 문자를 보내기 위해 필요한 SMS 서버를 미리 확보해 둔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해외에서 만든 피싱 사이트가 국내에서도 잘 작동하는지 파악하기 위한 사전 테스트도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가상자산 거래소 해킹 피해가 늘고 있다"며 "문자 속에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인터넷 주소(URL)는 클릭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 외에도 △ 알 수 없는 출처의 앱이 함부로 설치되지 않도록 스마트폰 보안 설정을 강화할 것 △ 앱을 내려받기할 때 반드시 공인된 열린 시장을 통해 설치할 것 △ 본인인증, 해외 아이피 알림 등의 명목으로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경우 절대 입력하거나 알려주지 말 것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이버범죄 피해를 입은 경우 사이버범죄 신고시스템(ECRM)을 이용해 신고를 접수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