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설훈, 이재명 면전에서 "후보들 다 고만고만, 그나마 나은 사람 찾아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설훈, 이재명 면전에서 "후보들 다 고만고만, 그나마 나은 사람 찾아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설훈 공동선대위원장, 오늘 첫 선대위 회의서 뼈있는 발언
    "지금 나와 있는 후보들, 큰 차이 있는 것 같지 않아"
    "완벽한 사람 찾기 쉽지 않아 조금 불리"…이재명 면전서 쓴소리로 해석

    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이재명 대선후보와 공동선대위원장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가장 왼쪽에 위치한 설훈 공동선대위원장. 윤창원 기자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이재명 대선후보와 공동선대위원장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가장 왼쪽에 위치한 설훈 공동선대위원장.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설훈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진실함, 겸손함 등을 대통령의 자질로 꼽으며 "지금 나와 있는 후보들을 보면 큰 차이가 있는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설 위원장은 3일 국회에서 열린 첫 선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후보들) 다 고만고만한 약점과 장점이 있는데, 우리가 얼마나 잘 후보를 내세워서 국민들께 호소해내느냐에 따라 성공 (여부를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가 선대위 회의를 처음으로 주재하는 날 사실상 이 후보에게 쓴소리를 한 것으로 비쳐졌다.
     
    그는 이어 "진실은 겸손함과 솔직함에 있고, 그것이 (대통령이 가져야할) 1조건"이라며 "그 다음으로 '누가 해낼 것인가'라는 추진력, 그 다음에는 '지혜롭게 국정을 이끌 것이냐', '좋은 정책이 있을 것이냐'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쓰는 이재명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쓰는 이재명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
    그러면서 "이 세 가지가 합일되면 그분은 틀림없이 대통령이 될 것이다. 그런데 그렇게 맞추기가 쉽지 않다"며 "완벽한 사람을 찾기가 쉽지 않아서 이런저런 점에서 조금 불리하지만, 그나마 제일 나은 사람이 누군지 선택 기준을 찾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설 위원장은 "선대위 첫째 날이니까 다 아는 원론적인 이야기를 드렸다"며 "모두 다 이 원론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해주면 고맙겠다"고도 덧붙였다.
     
    설 위원장은 지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캠프의 좌장을 맡아 이른바 '이재명 저격수'로 활동했다.
     
    이후 당의 '원팀' 기조에 맞춰 전날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했지만, 이날 또다시 이 후보를 향해 쓴소리를 거침없이 내뱉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