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머스크 "WFP 투명한 회계 한다면 재산 2% 내놓겠다"

뉴스듣기


국제일반

    머스크 "WFP 투명한 회계 한다면 재산 2% 내놓겠다"

    뉴스듣기
    일론 머스크. 연합뉴스일론 머스크. 연합뉴스일론 머스크는 UN(국제연합)이 60억 달러(약 7조 20억 원)로 전 세계 기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면 당장 테슬라의 주식 일부를 팔아 돈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1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머스크는 전날 트위터를 통해 "만약 WEP(유엔 세계식량계획)가 정확히 60억 달러로 전 세계 기아 문제의 해결책을 설명하면, 테슬라 주식을 팔아 당장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회계처리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하고, 그래야만 사람들은 돈이 어떻게 사용됐는지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WFP 데이비드 비즐리 사무총장은 머스크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의장을 거론하며 "억만장자들이 한 번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60억 달러면 그야말로 죽어가고 있는 4200만 명을 구할 수 있다"면서 머스크가 자산의 2%만 기부해 달라고 요청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머스크는 2890억 달러(약 337조 2630억 원)의 재산 보유한 세계 최고 부자다.
     
    비즐리 사무총장은 머스크의 이번 트윗에 대해 "WFP는 투명하고 공개적인 회계처리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60억 달러로 전 세계 기아를 해결할 수 없지만, 지정학적 불안정과 대규모 이민사태, 기아 상태인 4200만 명을 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