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골칫거리 '아베 마스크'…1200억원이 창고에 쳐박혀

뉴스듣기


국제일반

    골칫거리 '아베 마스크'…1200억원이 창고에 쳐박혀

    뉴스듣기
    핵심요약

    아베 마스크 30%가 재고, 폐기도 어려워
    올해 3월까지 보관비만 62억원 지급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초기 아베 당시 총리가 주문 제작해 작년 4월부터 무료로 배포한 천 재질의 마스크, 일명 '아베노마스크'가 계속해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이 28일 보도했다. 사진은 해당 마스크를 쓴 아베 전 일본 총리. 연합뉴스코로나19가 확산하던 초기 아베 당시 총리가 주문 제작해 작년 4월부터 무료로 배포한 천 재질의 마스크, 일명 '아베노마스크'가 계속해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이 28일 보도했다. 사진은 해당 마스크를 쓴 아베 전 일본 총리. 연합뉴스일본 아베 신조 총리 집권 당시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일본 전 가구에 지급한 이른바 '아베 마스크'가 계속해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고 아사히 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28일 보도했다.
     
    일본 회계검사원의 실태 조사 결과, 그동안 일본 정부가 사들인 아베 마스크는 총 2억 8700만 장에 달하고, 이 가운데 약 30%인 8300만 장이 올해 3월 현재 창고에서 보관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마스크 1개 당 평균 단가를 140엔으로 환산하면, 115억 엔(우리 돈 1200억 원)에 해당하는 양이 창고에 쳐박혀 있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이 마스크를 보관하는 비용으로 6억 엔(약 62억 원)이 넘는 비용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베 마스크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지난해 4월 일본 정부가 주문 제작해 전국 모든 가구에 2장씩 무료로 배포한 천 재질의 마스크다.
     
    당시 아베 총리는 마스크가 부족한 상황에서 여러 차례 빨아서 쓸 수 있다고 강조했지만 늦은 배송과 품질 결함, 작은 사이즈와 허접한 디자인 등으로 일본 국민들의 외면을 받았다.
     
    또 시간이 지나면서 품질 좋은 마스크를 저렴하게 살 수 있게 되자 아베 마스크는 찾는 사람이 거의 사라져 애물단지로 전락했다.
     
    일본 정부로서도 막대한 세금을 들여 구매한 자산이어서 폐기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이소자키 요시히코 관방부 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아베 마스크와 관련해 "조달 등에는 특별히 문제가 없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창고에 남은 잉여 분의 활용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