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년 복역 출소 한달 만에 살인 50대男 '징역 30년'

뉴스듣기


전남

    20년 복역 출소 한달 만에 살인 50대男 '징역 30년'

    뉴스듣기
    광주지법 순천지원 제공 광주지법 순천지원 제공 20년을 복역하고도 출소 한 달 만에 살인 등을 저지른 50대에 징역 30년이 선고됐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제1형사부(송백현 부장판사)는 강도 살인 등의 혐의로 A(53)씨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하고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6월 전남 고흥의 한 빈집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고 집 안에서 자고 있던 70대 여성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았다.

    또 이에 앞서 다른 집의 주택 방범창을 뜯고 들어가 현금을 훔쳤고, 목포시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 탈의실에 침입해 서랍 안에 있던 가방에서 1만 원짜리 상품권 30장을 절취한 혐의도 있다.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10대 후반인 1987년부터 지속적인 절도 범죄를 저질러 여러 차례 실형을산 바 있다. 특히 A씨는 지난 2012년부터 절도, 강도상해 등의 혐의로 복역과 출소를 반복하다가 지난 5월 형을 최종 출소했다.

    재판부는 "A씨는 1987년부터 지속적으로 절도 범행을 저질렀고, 여러 차례 처벌을 받아 총 수형 기간이 20년이 넘는데도 교정이 되지 않았다"며 "용접 기술을 갖추고 있어 사회에서 충분한 소득을 얻을 수 있음에도 절도 범행 충동을 스스로 제어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는 과거의 범행보다 수법이 더욱 대담해졌고, 체포를 면하기 위해 피해자를 살해하기에 이르렀다"며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중대함 범죄로 사회적 비난 가능성도 매우 높다"고양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강도살인,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절도), 특수주거침입,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