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태우 성과 있었다'며 추모한 文대통령, 조문은 안 한다(종합)

뉴스듣기


대통령실

    '노태우 성과 있었다'며 추모한 文대통령, 조문은 안 한다(종합)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가장' 최종 결정한 뒤에 "과오 적지 않았지만 성과 있었다"며 명복 빌어
    해외 순방과 화상 정상회의 참석 일정으로 조문은 안 하기로
    유영민 비서실장, 이철희 정무수석이 대신 조문

    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가 27일 오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사진공동취재단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가 27일 오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사진공동취재단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전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해 "과오가 적지 않지만 성과도 있었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다만, 문 대통령은 바쁜 일정을 이유로 노 전 대통령의 빈소에 직접 조문하지는 않기로 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노태우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강제 진압과 12.12 군사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지만, 88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고 밝혔다.

    메시지를 고민해오던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이 사망한 지 하루가 지난 이날 오전 박 대변인을 통해 이 같은 추모 메시지를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 노태우 전 대통령.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 노태우 전 대통령. 연합뉴스장례를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르기로 한 것도 사실상 문 대통령의 결심이 있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의 여러 과오에도 불구하고 87체제 이후 첫 직선제 대통령이었던 고인의 성과를 인정하고 예우를 갖춰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진보진영과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 등이 극렬히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사회 통합의 차원에서 문 대통령이 국가장의 결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시민단체에서 나온 (국가장 반대) 성명서들도 저희가 검토를 했고, 여러 가지 것들을 종합적으로 복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다만, 문 대통령이 빈소를 직접 찾아 조문하지는 않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조문 여부를 묻는 질문에 "오늘 오후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 등 중요한 다자 정상회의가 예정돼 있고, 내일 오전에 (G20 방문 차) 해외 순방을 떠나야 한다"며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직접 조문을 가지 않기로 한 결정을 두고 청와대 내에서 이견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순방이 끝난 후 문 대통령이 산소를 찾을 가능성에 대해 이 관계자는 "이후 참배 등에 대해서는 예단해서 말씀드릴 수 없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