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법원이 대장동 50억 청탁 인정…국힘 게이트"

뉴스듣기


국회/정당

    與 "법원이 대장동 50억 청탁 인정…국힘 게이트"

    뉴스듣기
    핵심요약

    송영길 "대장동, 돈 먹은 사람이 범인…조선일보는 피의자 말만 써"
    윤호중 "野, 실체 없는 주장으로 정쟁 국감 돼…부끄러운줄 알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모두발언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모두발언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연일 맹공을 퍼붓고 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돈의 흐름이 중요하다"며 "돈을 먹은 사람이 범인이다. 부산저축은행 문제를 왜 추적하지 않았느냐"고 했다.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 측은 대장동 의혹의 배경이 부산저축은행사건 부실수사에서 시작했다고 보고 있다. 부산저축은행 부실대출 사건은 당시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중수2과장으로 있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맡았다.

    화천대유에서 근무한 아들의 퇴직금 '50억'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무소속 곽상도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의원직 사퇴 기자회견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마치며 인사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화천대유에서 근무한 아들의 퇴직금 '50억'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무소속 곽상도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의원직 사퇴 기자회견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마치며 인사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송 대표는 "범죄 피의자의 말을 갖고 이재명 후보를 흠집 내려고 하루종일 이것만 쓰는 조선일보는 돈을 추적하라"며 "곽상도 의원의 (아들 병채씨가 받은) 50억원을 법원이 뇌물죄로 판단했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가 천문학적 규모의 대장동 개발 이익에 관여한 게 아니라 초과이익을 위해 야권 유력 인사들에게 돈이 건네진 점에 주목해야한다는 취지다.

    송 대표는 "박영수 특검의 측근에게 100억원이 갔다는 의혹도 철저히 추적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이런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우리 당은 초과이익환수법을 거의 마련했다"고 말했다.

    같은 당 윤호중 원내대표도 "범인의 몸통이 다 나왔다"며 "국민의힘은 국정감사 내내 대장동 타령만 하더니 '이재명 국감'에서 2번 완패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어제(26일) 운영위원회 국감장에 피켓, 마스크, 근조 리본 달고 나왔다. 대통령 비서실 국감을 파행으로 몰고갔다"며 "실체 없는 주장으로 가득찬 정쟁 국감이 됐다. 국민의힘은 부끄러운줄 알라"고 꼬집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