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태우 사망' 소식에 여야 모두 '5·18 과오' 지적

뉴스듣기


국회/정당

    '노태우 사망' 소식에 여야 모두 '5·18 과오' 지적

    뉴스듣기
    핵심요약

    민주당 "역사의 죄인…군사독재 연장…독재자"
    국민의힘 "북방외교 성과 거뒀지만 민간인 학살 과오"
    정의당 "참회 없이 생 마감…이제 우리 공동체의 과제"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오늘 숨졌다.
 사진은 1981년 국군보안사령관 노태우 대장 전역식. 연합뉴스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오늘 숨졌다.
 사진은 1981년 국군보안사령관 노태우 대장 전역식. 연합뉴스여야가 노태우 전 대통령 사망 소식에 논평을 내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동시에 5·18 민주화운동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참극에 대한 과오도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대변인
    은 26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영욕의 삶을 마친 노 전 대통령의 영면을 기원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은 12·12 군사쿠데타의 주역이자, 5·18 광주민주화운동 강제 진압에 가담한 역사의 죄인"이라며 "국민의 직접 선거를 통해 당선됐지만 결과적으로 군사독재를 연장했고, 부족한 정통성을 공안 통치와 3당 야합으로 벗어나고자 했던 독재자"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다만 재임기간 북방정책과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중국 수교 수립 등은 평가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퇴임 이후 16년에 걸쳐 추징금을 완납하고, 이동이 불편해 자녀들을 통해 광주를 찾아 사과하는 등 지속적으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우리 역사에 다시는 과오가 반복되는 일이 없도록 더욱 엄정한 역사적 평가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영면을 기원하며 아울러 유가족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1996년 12.12 및 5.18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에 출석한 노태우·전두환 전 대통령의 모습. 연합뉴스1996년 12.12 및 5.18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에 출석한 노태우·전두환 전 대통령의 모습. 연합뉴스 
    허 수석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에는 남북한 동시 유엔 가입,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북방외교 등의 성과도 거두었지만, 12·12 군사쿠데타로 군사정권을 탄생시킨 점, 그리고 5·18 민주화운동에서의 민간인 학살 개입 등의 과오(過誤)는 어떠한 이유로도 덮어질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불행한 역사가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80년 오월의 진실을 밝히지 않고, 진정 어린 참회도 없이 생을 마감한 고인에게 안타깝고 무거운 마음을 지울 수 없다"며 "이제 고인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민주주의와 인권을 향한 우리 공동체의 과제로 남겨 놓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둡고 암울했던 시대를 기억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