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남기 부총리 "손실보상 제외 업종에 맞춤형 대책 시행"

뉴스듣기


경제정책

    홍남기 부총리 "손실보상 제외 업종에 맞춤형 대책 시행"

    뉴스듣기

    "저리 자금 추가 대출, 매출 회복 지원 등 11월 중 시행할 수 있게 준비" 지시

    홍남기(앞줄 가운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재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홍남기(앞줄 가운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재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기재부 확대간부회에서 손실보상 제외 업종을 위한 맞춤형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정부는 오는 27일부터 소상공인 약 80만 명을 대상으로 손실보상 온라인 신청 접수와 함께 지급을 시작한다.

    이와 관련해 소상공인연합회는 26일 중소여행업 및 숙박업, 전시주최업 단체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손실보상 제외 업종 피해 보상'을 촉구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부처 간 협업으로 손실보상 금액이 최대한 신속히 지급되도록 하라"고 당부하면서 손실보상 비대상업종을 위한 대책 마련을 함께 주문했다.

    저리 자금 추가 대출과 매출 회복 지원 등 방안을 마련해 다음 달 중에 시행할 수 있도록 하라는 것이다.

    이와 함께 홍 부총리는 "11월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 등 방역 환경이 바뀌는 만큼 민생경제 회복 및 4분기 경기 반등을 위한 구체적 정책을 가시화해 추진해 나가라"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