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장동 사업자 선정' 정민용 경찰 조사…조현성도 소환



경인

    '대장동 사업자 선정' 정민용 경찰 조사…조현성도 소환

    정민용, 2015년 대장동 사업자 심사위원 참여…성남의뜰 선정
    천화동인 6호 대표 조현성, 2400만 원 투자→282억 배당
    경찰, 사업자 선정에 관여 여부 등 조사

    화천대유 자산관리 사무실 모습. 이한형 기자·스마트이미지화천대유 자산관리 사무실 모습. 이한형 기자·스마트이미지 제공성남 대장동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대장동 사업 공모단계부터 관여해온 정민용 변호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대장동 전담수사팀은 19일 오전부터 정 변호사와 천화동인 6호 대표인 조현성 변호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 투자사업팀장을 맡았던 정 변호사는 2015년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선정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이후 화천대유가 참여한 성남의뜰 컨소시엄은 대장동 사업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정 변호사는 천화동인 4호 소유주이자 이번 의혹의 핵심인물로 꼽히는 남욱 변호사의 소개로 성남도시공사에 입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변호사는 현재 구속 수사를 받고 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측근으로도 알려져있다.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현장의 모습. 이한형 기자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현장의 모습. 이한형 기자경찰은 화천대유가 속한 성남의뜰 컨소시엄이 대장동 사업자로 선정되고, 민간사업자들이 막대한 이익을 챙긴 데 정 변호사가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함께 조사를 받고 있는 천화동인 6호 대표인 조 변호사는 남 변호사 등과 함께 이 사업 전반을 설계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천화동인 6호에 2400만 원을 투자해 282억 원을 배당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대상자와 혐의 등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