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문회 같았던 尹·洪대전, 도덕성 '검증'에 尹 "격 갖추라" 정색

뉴스듣기


국회/정당

    청문회 같았던 尹·洪대전, 도덕성 '검증'에 尹 "격 갖추라" 정색

    뉴스듣기
    핵심요약

    洪 "이번 대선 최대 포인트 도덕성…尹, 이재명과 피장파장"
    부인·장모 의혹 등 검증에 집중된 맞수 토론
    尹 "여권 제기 의혹 가지고 도덕성 말하면 안 돼"
    공방 계속되자 尹 "당 26년 지켰다면서 격을 갖춰달라"
    洪 "26년 검사만…정책 대결 되겠나" 尹 "인신공격 안하면 돼"

    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대선주자 양강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일대일 토론에서 맞붙었다. 홍 의원은 도덕성을 이번 대선의 화두로 꼽고 윤 전 총장과 그 가족의 각종 의혹을 토론 내내 '검증'했는데, 윤 전 총장은 '검증이 아니라 인신공격'이라며 홍 의원에게 "격을 갖추라"고 언성을 높이는 모습이 연출됐다.
     
    홍 의원은 15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1대1 맞수토론에서 윤 전 총장에게 "대선을 6번째 치러보는데 제가 정치를 시작한 이래 (민주당) 이재명 후보 같이 이래 도덕성이 형편없는 사람은 본 일이 없다"며 "이번 대선에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가 도덕성이라 보는 데 윤 후보에게 몇가지 물어볼테니 언짢더라도 답하라"고 운을 뗐다.
     
    홍 의원은 '고발사주' 의혹,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수사 무마 의혹, 부인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장모의 요양급여 부정 수령 혐의 등을 예시로 들었다. 윤 전 총장은 토론 초반에는 "마음껏 여쭤보시라"거나 "자신은 떳떳하다"며 여유있게 웃어보였다. 홍 의원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신한증권 거래내역을 공개하면 다 나온다. 공개할 용의가 있느냐"고 묻자, 윤 전 총장은 "공개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하지만 홍 의원이 계속해서 의혹 제기를 이어가자 윤 전 총장의 목소리도 커지기 시작했다. 윤 전 총장은 "반대 진영(여권)에서 제기하는 의혹을 가지고 도덕성을 말씀하시면 안 된다"고 했지만, 홍 의원은 "검증의 문제"라고 맞받았다.
     
    가족과 관련된 질문이 계속되자 윤 전 총장은 "이제 충분히 저에 대해서 인신공격 하실 것 다 했으니까 대선주자답게 정책을 이야기 해달라"고 화제를 돌리려 했다. 홍 의원은 "도덕성 문제를 이야기 하는 것이다"라며 필요한 검증 과정임을 재차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제 도덕성 문제를 물어달라, 홍 후보 처남이 교도소 공사 준다고 실형 선고 받은 건 홍 후보와 관계가 없지 않나. 나도 마찬가지"라고 말했지만, 홍 의원은 "윤 후보는 직계(장모)고, 가족 공동체 아니냐"며 되물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당을 26년 지키셨다고 하면서, 4선입니까 5선입니까, 지사직도 하시고 했으면 좀 격을 갖추십시오"라고 정색했다. "지금보니까 이재명 대장동 사건을 상당히 격하시키고 봐주겠다는 것이다"라거나 "이런 걸 검증이라 하면 대한민국 국어가 오염되는 것"이라며 거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토론이 윤 전 총장의 도덕성 공방에 쏠리다보니 윤 전 총장에게 주어진 시간이 먼저 끝나버려 홍 의원의 시간이 윤 전 총장 답변에 할애되기도 했다. 홍 의원은 "검사 4개월 하고 검찰총장 하겠다고 하면 용납이 되겠나"라거나 "26년 검사만 해서 이재명 후보와 정책 대결이 가능하겠냐"며 '경험 부족'을 꼬집었는데, 윤 전 총장은 "8번 토론을 했는데, (홍 의원의) 정책이 그렇게 탄탄한지 느끼지 못했다"며 "인신공격 안 하고 정책 경쟁하면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