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준표 "이재명과 토론 자신있나"…윤석열 "인신공격 없으면"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홍준표 "이재명과 토론 자신있나"…윤석열 "인신공격 없으면"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대선 본경선 1:1 맞수 토론에서 윤석열 후보와 홍준표 후보가 강하게 충돌했습니다. 홍 후보가 윤 후보 본인과 가족 관련 의혹에 대한 질문을 이어가자 윤 후보는 "인신공격"이라 반발했고, 홍 후보는 "후보 검증"이라고 맞섰습니다. 윤 후보의 도덕성을 지적한 홍 후보가 "냉정하게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토론에 자신 있는가"라고 묻자, 윤 후보는 "홍 후보처럼 인신공격하지 않고, 정책토론하면 자신 있다"고 답했습니다.

    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15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15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대선 본경선 '1:1 맞수토론'에서 윤석열 후보와 홍준표 후보가 강하게 충돌했다. 홍 후보가 윤석열 후보 개인과 가족의 도덕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묻자, 윤 후보는 "인신공격 말라. 경남지사도 했으면 좀 격을 갖추라"며 강하게 맞섰다. 치열한 신경전도 이어졌다. 

    홍 후보는 이날 열린 맞수토론 시작부터 윤 후보의 '당 해체' 발언을 지적했다.
    홍 후보는 "입당 3개월 되신 분이 적절치 않은 발언"이라며 "입당하면 (대선 후보로) 추대될 줄 알았는데 경선에서 문제점이 속출돼 (궁지에) 몰리니깐 홧김에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에 윤 후보는 "추대해줄 것이라 생각도 안 했고, 당 주인은 당원이라고 생각한다"며 "(홍 후보도) 당에 오래 계셨지만, 당에 헌신했다고 말하기보다는 당원 지지 덕분에 많은 것을 누리고 거기에 상당한 책임의식을 가져야 한다는 말이었다"고 답했다.

    이후부턴 윤 후보 본인과 가족 의혹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홍 후보는 "우리 당 대선후보 사상 가장 후보 리스크가 큰 인물이 윤 후보"라며 "본인과 부인, 장모 리스크 등 리스크를 많이 가진 사람은 제가 처음 본다. 이래서 이재명 후보를 이길 수 있겠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윤 후보는 "반대 진영이 제기하는 의혹을 가지고 도덕성을 말씀하시면 안 된다"라고 맞섰고, 홍 후보는 "검증의 문제다"라고 받아쳤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홍 후보는 윤 후보가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검찰 고발 사주 사건'을 시작으로 부인 김건희 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장모의 '불법 요양병원 사건', '은행잔고증명서 위조사건' 등도 언급했다.

    이에 윤 후보는 "검찰총장 시절부터 저와 가족에 대한 수사를 문재인 정권이 시켰다"라며 "자기 가족에 대한 수사를 받아가면서, 그 정권 비리와 싸운 사람이 과연 있었나"라고 답했다. 그러자 홍 후보는 "그만큼 가족에 문제가 많았던 것 아닌가"라고 맞섰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가족 의혹 관련 질문이 이어지자 윤 후보는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윤 후보는 "당을 26년 지켰다고 하고, 또 4선인가 5선인가, 도지사도 했으면 좀 격을 갖추라"고 홍 후보를 비판했고, 이에 홍 후보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도덕성이 없는 후보이기 때문에 우리가 도덕성을 따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검찰총장까지 했으면 그렇게 억지 부리면 안 된다", "정치 26년 했으면서 왜 그렇게 하는가" 등의 말도 주고받았다.

    토론 마지막 홍 후보는 "냉정하게 이재명 후보와 토론하면 자신 있는가?"라고 물었고, 윤 후보는 "홍 후보처럼 인신공격 안 하고 정책토론하면 (자신있다)"고 답했다. 홍 후보가 "가장 비도덕적인 후보 조사에서 야권 1위를 압도적으로 하고 있다"고 지적하자, 윤 후보는 "그 여론도 역선택 아닌가?"라고 받아쳤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