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때리는 이재명 "국민 속인 행위에 책임져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윤석열 때리는 이재명 "국민 속인 행위에 책임져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검찰권 남용과 직무상 의무위반 확인"
    "친일파가 신분 위장해 독립군 행세한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15일 야권 유력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정계 은퇴를 요구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의 검찰권 남용과 직무상 의무위반이 확인됐다"며 "국민을 속인 행위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윤 후보는) 현직 검찰총장 때 치밀한 피해자 코스프레로 문재인 정부에 저항하는 이미지를 만들어 이를 대선 출마의 명분으로 축적, 검찰총장을 사퇴한 후 야당 후보로 변신했다"며 "이는 친일파가 신분을 위장해 독립군 행세를 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즉시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직 사퇴는 물론 마땅히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하라"며 "검찰이 정치를 하지 않는 세상,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한 세상을 만들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같은 정치검찰이 다시는 검찰사에 존재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