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승민 "尹 징계 판결 어떻게 봤나"…극구 답변 피한 원희룡

뉴스듣기


국회/정당

    유승민 "尹 징계 판결 어떻게 봤나"…극구 답변 피한 원희룡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대선 본경선 1:1 맞수토론에서 유승민 후보와 원희룡 후보가 경쟁자 윤석열 후보를 두고서 상반된 입장을 보였습니다. 유승민 후보가 윤 후보와 그의 가족 관련 의혹을 언급하며 '후보 자격'을 묻자, 원 후보는 "특별히 언급하고 싶지 않다"며 답을 피했습니다.

    유승민,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유승민,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대선 본경선 '1:1 맞수토론'에서 유승민 후보가 "윤석열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받은 2개월 징계가 정당했다는 판결이 났는데 어떻게 보는가"라고 묻자 원희룡 후보는 "특별히 언급하고 싶지 않다"며 답을 피했다.

    15일 맞수토론에서 유승민 후보는 윤석열 후보의 후보 자격에 대한 질문을 꺼냈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유 후보는 "우리 4명의 후보 중 1명의 문제인데, 윤석열 후보는 본인과 처, 장모가 8건의 의혹에 대해서 수사를 받고 있다"며 "또 어제 서울행정법원에서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가 정당했다는 판결도 했는데, 경쟁 후보로서 윤 후보의 후보 자격을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원 후보는 "특별히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행정법원 판결에 대해서도 "기본적으로 사법부 판결에 대해 정치인이 당사자도 아닌데 이렇다 저렇다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최근 윤석열 후보가 원 후보를 띄우는 등 러브콜을 보낸 가운데, 이날 원 후보도 윤 후보에 대한 말을 아끼는 모양새가 연출된 셈이다 

    경제 전문가와 지자체장을 지냈던 두 후보 간의 맞수토론에선 경제, 복지 정책 관련 토론도 활발하게 이뤄졌다.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원 후보는 "일반 국민이 유승민 후보를 보면 '증세 없는 복지는 허구다'라는 어록을 떠올린다"며 "유 후보의 복지정책은 무엇인가"라고 묻자, 유 후보는 "저는 공정소득을 주장했는데, 일정 기준소득 이하 국민에게 정부가 직접 현금복지를 하는 것"이라며 "그것을 제 복지의 근간으로 삼고, 아주 괜찮은 사회 서비스 일자리 100만 개를 임기 내에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주장했다.

    한편 원 후보는 경제 정책 중 하나로 일감주도 성장을 주장했다. 그는 "공공은 공공대로, 민간은 민간대로 생산성과 효율성이 있는 투자를 해 일감을 만들어야 한다"며 "정부가 만드는 억지 일자리가 아니라 수익성과 생산성이 있는 일감을 만들면 일자리와 소득이 따라온다"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