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징계 타당' 사유는?…"채널A 감찰·수사 방해 맞다"

뉴스듣기


법조

    '윤석열 징계 타당' 사유는?…"채널A 감찰·수사 방해 맞다"

    뉴스듣기

    윤 징계 취소 청구 기각…'정직 2개월' 유지
    "'재판부 문건' 작성 지시, 개인정보 위법 수집 해당"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국회사진취재단·윤창원 기자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국회사진취재단·윤창원 기자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으로 비화됐던 채널A 강요미수 사건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감찰과 수사를 방해했다고 법원이 판단했다. 주요 사건 재판부의 정보를 대검찰청에서 수집·정리하도록 지시한 점 역시 징계사유로 인정됐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정용석 부장판사)는 14일 윤 전 총장이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낸 징계처분 취소 청구 소송에서 "원고(윤석열)에 대한 2개월의 정직 처분은 적법하다"며 청구 기각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대검 감찰부장의 '감찰개시 보고'만으로 채널A 사건에 대한 감찰은 적법하게 개시됐다"며 "감찰개시에 대한 검찰총장의 승인은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검찰총장은 대검 감찰부장의 조치가 현저히 부당하거나 직무 범위를 벗어난 경우에 그 직무수행을 중단시킬 수 있지만, 이 사건의 경우 그러한 사정이 없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윤 전 총장이 적법하게 개시된 채널A 사건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키고 대검 인권부에서 조사하도록 한 것은 징계사유가 될 수 있다는 판단이다.
       
    또 윤 전 총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한동훈 검사장이 채널A 의혹에 연루돼 윤 전 총장 스스로 해당 사건의 수사지휘권을 대검 부장회의에 위임한 상황에서, 소집요건을 갖추지 못한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 지시한 점도 지적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낸 징계처분 취소 청구 소송의 1심 판결이 원고 패소한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행정법원에서 윤 전 총장의 법률대리인인 이완규(왼쪽), 손경식 변호사가 판결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낸 징계처분 취소 청구 소송의 1심 판결이 원고 패소한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행정법원에서 윤 전 총장의 법률대리인인 이완규(왼쪽), 손경식 변호사가 판결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재판부는 "원고는 수사지휘권 위임 취지에 반해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 직접 지시했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과 대검 부장회의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를 강행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행위들은 국가공무원법과 검찰청 공무원 행동강령 등을 위반한 것으로 검사징계법상 징계사유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판사 사찰'로 불리기도 했던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의 주요 사건 재판부 분석 문건은 대부분의 내용이 일반적인 검색으로 수집 가능한 정보라는 점에서 논란이 됐지만, 재판부는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해 수집된 개인정보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며 위법성을 인정했다.
       
    재판부는 "원고는 재판부 분석 문건의 작성이 완료된 뒤 이를 보고받았음에도 위법하게 수집된 개인정보들을 삭제 혹은 수정하도록 조치하지 않고 오히려 이를 대검 반부패부와 공공수사부에 전달하도록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회사진취재단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회사진취재단한편 윤 전 총장이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사실상 정치활동 의사를 드러내 검사로서의 체면과 위신을 손상했다고 지적된 부분과 관련해서는 징계사유로 인정할 수 없다는 판단이 나왔다.
       
    다만 재판부는 "앞선 두 개의 징계사유만으로도 징계처분의 타당성이 충분히 인정된다"며 "검찰사무의 적법성과 공정성을 해하는 중대한 비위행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채널A 사건과 한명숙 전 총리 사건 감찰·수사 방해, '판사 문건' 작성 지시, 정치적 중립 손상 등 6가지 사유로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를 청구했다.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는 이 중 3가지 사유를 인정해 정직 2개월 징계 처분을 내렸다.
       
    당시 윤 전 총장은 즉각 징계 집행정지 신청을 냈고 서울행정법원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총장직으로 복귀했다. 당시 징계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한 재판부는 채널A 사건 감찰·수사방해에 대해 "검찰총장 수사지휘권 범위 내"라며 이번 본안 재판부와 다르게 판단한 바 있다. 재판부 문건의 정보 취득 방법이나 목적에 대해서도 "(법무부 징계권자의) 소명이 더 필요하다"고 봤다.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선고 후 곧바로 항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