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대장동 대리전…與 "그분, 이재명 아냐" vs 野 "소환해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대장동 대리전…與 "그분, 이재명 아냐" vs 野 "소환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법사위, 서울고검 등 상대 국정감사서 대장동 게이트·고발사주 의혹 여야 대리전
    김만배 '그분' 발언 두고 여야 실랑이…野 "이재명 조사해야"
    與는 윤석열 관련 수사 촉구하며 반격…"장모 사건만 무혐의"
    국감 출석한 검사장 평가 두고도 여야 언성 높여

    이성윤 서울고검장 등 참석자들이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서울고등검찰청, 수원고등검찰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이성윤 서울고검장 등 참석자들이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서울고등검찰청, 수원고등검찰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가 여야 대선주자들이 연루된 검찰수사를 놓고 또다시 대리전 양상으로 흘러갔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한 소환조사를 촉구했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이자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이한형 기자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이자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이한형 기자

    김만배 '그분' 발언에 野 "이재명 소환해야"

    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14일 서울고검 등 일선 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말한 '그분'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가 아니다'라는 취지로 방어 공세를 펼쳤다.
     
    김 의원은 "자리에 없는 사람에 대해 나쁘게 말하거나 그냥 '이재명'이라고 하지 '그분'이라고 하는 건 이상하다"며 "주요 대기업에서 오너를 이니셜로 부르거나 하지 않느냐. 그런 느낌의 관점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유동규씨가 김만배씨보다 5살 아래인데, 후배에게 '그분'이라고 부르느냐"며 "결국 칼끝이 이재명 지사를 향하고 있다. 소환 계획은 구체적으로 세우고 있느냐"며 검찰 기관장들에게 따져물었다.
     
    같은 당 유상범 의원 역시 "유동규는 이재명의 게슈타포(독일의 비밀경찰)라고 불리는 최측근"이라며 "이 지사에게 보고가 안 됐겠느냐. 이 지사의 조사가 필요한 이유"라고 거들었다.
     
    조수진 의원도 "(유씨) 휴대폰 하나 압수수색하지 못했다. 성남시에 대한 압수수색은 오늘까지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특검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1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광온 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윤창원 기자1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광온 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윤창원 기자
     

    與, 윤석열 관련 수사 촉구…"장모 사건만 다 무혐의"

    민주당 의원들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작심 비판하며, 그와 관련된 수사 촉구를 요구하며 반격했다.
     
    이수진 의원은 "윤 전 총장 아내 김건희씨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이 2020년 4월 고발됐는데, 윤 전 총장이 물러난 뒤인 올 7월에야 증권사들을 압수수색했다"며 "이 정도 주가조작 사건이 1년 이상 끌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김남국 의원도 "우연이 여러 번 겹치면 우연이 아니다"라며 "윤 전 총장 장모 등 가족에 대한 사건만 전부 다 무혐의로 빠져나갔다"고 비판했다.


     
    소병철 의원은 대장동 의혹 수사에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해온 윤 전 총장을 거세게 몰아세웠다. 현재 대장동 의혹은 수사 결과에 따라 '국민의힘 게이트'로 번질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소 의원은 "(윤 후보는) 비판이 아니라 본인 대선 출마를 위해 검찰 후배들, 검사에 대해 무차별적 비판을 한다"며 "윤석열 후보라는 용어를 쓰는데, 어떨 땐 보면 '윤석열씨'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고 질타했다.
     

    野 "권력 충성 검사장" vs 與 "국가봉사 증인 모욕"

    여야는 이날 국감장에 출석한 검사장들에 대한 평가를 두고도 언성을 높였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이 자리에 있는 검사장들은 국민이 아니라 권력에 충성한 분이 대부분"이라며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등에게 이재명 후보 소환 계획 등을 물었다.
     
    이에 민주당 송기헌 의원은 "국가를 위해 봉사해 온 증인들에 대한 모욕"이라며 "이 자리에는 누가 봐도 소위 친윤(親윤석열)이라고 할 사람도 있는데, 들으면 섭섭해 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은 "야당 의원이 국감을 하면서 검사를 질타할 수 있는 것이다. 송 의원이 검찰 출신이지만 그렇게 하면 안 된다"며 "검찰청 대변인이냐"고 반발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