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키맨 유동규, 오늘 검찰 조사

뉴스듣기


법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키맨 유동규, 오늘 검찰 조사

    뉴스듣기
    핵심요약

    오늘 오전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을 예정입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연합뉴스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연합뉴스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 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으로부터 소환 통보를 받은 유 전 본부장은 이날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본부장은 민관(民官) 합동개발 형식으로 진행된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관(官)측을 진두지휘했던 인물이다. 그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와 함께 이 개발 사업을 맡은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본부장이자 사장 직무대리로 일하면서 핵심 실무자들의 채용과정부터 사업 설계 등 전반에 걸쳐 주도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지목됐다.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5호의 주인으로서 막대한 배당금을 챙긴 것으로 파악된 정영학 회계사를 앞서 소환 조사한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을 비롯한 이 사업 핵심관계자들의 대화 녹취록 10여 개를 제출받아 분석했다.

    민간사업자로부터 성남도시개발공사 핵심 관계자에게 자금이 흘러 들어갔다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수사팀은 유 전 본부장을 불러 대장동 관련 자금 흐름 등을 파악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전날 성남도시개발공사를 추가 압수수색해 유 전 본부장이 쓰던 컴퓨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