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새로 개발한 반항공미사일 시험발사"…유화조치·미사일 병행 양면전략

뉴스듣기


통일/북한

    北 "새로 개발한 반항공미사일 시험발사"…유화조치·미사일 병행 양면전략

    뉴스듣기
    핵심요약

    北 극초음속미사일에 이어 반항공미사일 시험발사
    김정은 불참·박정천 참관 "전투적 성능 검증"
    반항공미사일은 신형 지대공미사일로 추정

    북한이 지난달 30일 신형 반항공미사일을 시험발사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1일 "국방과학원은 9월 30일 새로 개발한 반항공 미사일의 종합적 전투 성능과 함께 발사대, 탐지기, 전투종합지휘차의 운용 실용성을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북한이 지난달 30일 신형 반항공미사일을 시험발사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1일 "국방과학원은 9월 30일 새로 개발한 반항공 미사일의 종합적 전투 성능과 함께 발사대, 탐지기, 전투종합지휘차의 운용 실용성을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남북연락채널 복원 계획 등 대남 유화조치를 밝히면서도 연달아 신형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하는 등 양면전략을 이어가고 있다.
     
    북한 국방과학원은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 이틀 뒤인 30일(어제) 새로 개발한 반항공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1일 밝혔다. 
     
    북한의 대외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국방과학원이 9월 30일 새로 개발한 반항공미사일의 종합적 전투성능과 함께 발사대, 탐지기, 전투종합지휘차의 운용 실용성을 확증하는데 목적을 두고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박정천 비서가 국방과학 연구부문의 지도간부들과 함께 시험발사를 참관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신형 반항공미사일은 지대공미사일로 추정된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국방과학원이 "중요 새 기술도입으로 미사일 조종체계의 속응성과 유도정확도, 공중목표소멸거리를 대폭 늘인 신형 반항공미사일의 전투적 성능이 검증되었다"며, "이번 종합시험이 전망적인 각이한 반항공미사일체계 연구개발에서 대단히 실용적인 의의를 가지는 시험"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는 올 들어 이번이 7번째이다. 북한은 반항공미사일 시험발사 이틀 전인 28일에는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을 시험 발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신형 반항공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30일 북한 매체들은 남북통신망 복원방침을 언급한 김정은 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을 전하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