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승민 "비뚤어진 언론관 尹" 홍준표 "尹, 법적 책임 있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유승민 "비뚤어진 언론관 尹" 홍준표 "尹, 법적 책임 있다"

    뉴스듣기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최근 불거진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최근 불거진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에서 밝힌 입장과 관련해  당내 대선 경쟁자들이 비판이 9일에도 이어졌다.

    유승민 전 의원은 9일 금천구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의 전날 기자회견에 대해 "굉장히 분노 조절을 잘 못 하는 것 같다"며 "마이너 언론은 마치 공신력 없는 것 같이 표현한 것 자체가 굉장히 비뚤어진 언론관"이라고 말했다.
    9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시그널 면접'에 참석한 유승민 예비후보. 윤창원 기자9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시그널 면접'에 참석한 유승민 예비후보. 윤창원 기자
    그는 야당에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손준성 검사에 대해서도 "대검에서 상당히 고위 직책을 갖고 있던 분인데 자기 혼자 생각으로 그 문건을 만들어 고발하라고 했다는 건 도저히 안 믿긴다"며 "검찰에서 (고발장을) 만든 게 확실하고, 당에 전달된 게 사실이라면 윤 전 총장은 후보 자격이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검찰을 100% 믿을 수는 없다"면서도 "검찰이 앞으로 수사를 하면 증거가 나오지 않겠나"고 강조했다. 고발 사주 의혹에서 검찰과 당의 '통로'로 지목된 김웅 의원에 대해서는 "김 의원은 단순한 전달자였고 깃털에 불과하다"며 "몸통은 윤 전 총장과 손 검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 시그널 면접 후 "(윤 전) 총장한테 법적 책임이 있다"고까지 일갈한 홍준표 의원의 경우 전날 SNS를 통해 "메이저 언론도 아닌 허접한 인터넷 언론이 정치공작 한다고 언론과 국민앞에 호통 치는 것은 든든한 검찰조직을 믿고 큰소리 치던 검찰총장 할 때의 버릇"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9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시그널 면접'에서 홍준표 예비후보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9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시그널 면접'에서 홍준표 예비후보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홍 의원은 "적폐수사를 지휘하면서 문재인 정치공작의 하수인을 자처하던 분이 고발사주 사건에 아직 직접 연루됐다는 혐의도 없는데 갑자기 중대발표할 듯이 언론앞에 나타났다"며 "실언이 아니라 옛날 버릇이 나와 큰 실수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검찰총장은 전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둘러싼 고발사주 의혹과 성남시 사업가 진술 압박 의혹에 대해 강경한 태도로 반박하며 정면 돌파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메이저 언론'발언으로 실언 논란에 휩싸였고 고압적인 태도라며 여권으로부터도 공격을 받고 있다. 

    윤 전 총장은 회견에서 "앞으로 정치공작하려면 인터넷 매체에 하지 말고, 국민이 다 아는 메이저 언론을 통해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발 사주 의혹을 최초로 보도한 곳은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다.

    "메이저 언론이 아니면 의혹을 보도할 수 없나"라는 기자의 질문에 윤 전 총장은 "(공작을 하려면) 처음부터 독자도 많고 이런 데다 해라. 어차피 다 따라올 텐데. KBSㆍMBC에서 시작하든지, 아니면 더 지켜보든지"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