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가세연' 출연진 강용석·김세의·김용호 체포

뉴스듣기


사건/사고

    경찰, '가세연' 출연진 강용석·김세의·김용호 체포

    뉴스듣기

    피의자 조사 불응에 영장 집행
    유튜브 영상 관련 '명예훼손' 및 '모욕' 등 혐의
    오전 중 유튜버 김용호 검거… 나머지 대치하다 체포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가로세로연구소 사무실 외경 모습.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가로세로연구소 사무실 외경 모습. 연합뉴스
    7일 경찰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출연진 3명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해 검거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부터 가세연 출연진인 강용석 변호사·김세의 전 MBC 기자·유튜버 김용호씨 등의 집을 찾아 체포영장 집행을 시도했다. 김씨는 오전 중 검거했지만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는 경찰이 대치 끝에 자택 문을 강제 개방하고 각각 오후 7시 59분과 오후 7시 46분에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에 대한 사이버 명예훼손 및 모욕 사건 등이 10여 건 접수됐고 피의자들에게 10여 차례 출석 요구를 했지만 응하지 않아 판사가 발부한 체포 영장을 집행했다"며 "향후 피의자 조사 등 절차에 따라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가세연은 유튜브에 이날 경찰의 영장 집행 상황을 생중계해 알렸다. 김 전 기자는 오후 3시경 유튜브 커뮤니티에 경찰의 출석 요구 메시지와 함께 글을 올려 "저와 강용석 소장 모두 당당히 잘 싸우겠다"며 "'조국 딸'과 '이인영 아들'에 대한 명예훼손 사건"이라고 적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