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본소득 설명 기자회견해야"…이재명에 쏟아진 견제구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기본소득 설명 기자회견해야"…이재명에 쏟아진 견제구

    뉴스듣기
    핵심요약

    대구·경북권 방송 3사 주최 민주당 7차 TV토론회
    박용진·정세균, '기본소득 재원 문제' 지적하며 이재명 비판
    朴 "설명 기자회견 열어야" 丁 "오늘도 역시 동문서답"
    충청 경선 참패 후 '네거티브 중단' 선언한 이낙연도 '기본소득' 비판
    이재명 "우리 국민 여러분이 보고 판단할 것"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TV토론회에서 선두주자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소득 공약을 지적하는 추격주자들의 견제구가 쏟아졌다.

    대선주자 박용진 의원은 7일 대구·경북권 방송 3사 주최로 대구 TBC에서 열린 7차 TV 토론회에서 이 지사에게 "국회 예결위원장 출신 의원이 3명이나 캠프에 있다고 했으니, (기본소득) 재원 마련에 대해 기자회견을 통해 차분하게 발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이 지사가 "이미 했다. 의원님이 안 듣고 싶어하는 것 같다"라고 받아쳤고, 둘 사이 실랑이가 이어지자 이 지사는 다시 "첫해 20조 원은 일반회계 예산의 3%에 불과해 충분히 가능하고, 그 외 추가 재원으로 연간 30조 원이 필요한데, 그건 탄소세, 토지보유세 등 감면 조정을 통해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답변이 불충분하다고 판단했는지 다음 토론 주도권을 이어받은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비슷한 취지의 질문을 했고 이 지사로부터 앞서 같은 답변을 듣자 "역시 오늘도 동문서답을 한다"며 "제 질문은 '조세 감면'과 '일반회계 조정'을 반반씩 하겠다는 첫 발표가 그대로 유효한 건지, 철회하는 것인지를 질문하는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박용진 의원(왼쪽)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박용진 의원(왼쪽)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 윤창원 기자 
    이에 이 지사는 "첫해는 소액으로, 그 다음 조금씩 늘려서 임기 말까지 58조 원 정도가 필요하니 그 사이 조세 감면, 회계 조정, 증세도 필요하다는 말을 지금까지 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가 또다시 "일관되지 않은 답변"이라고 반발하자 이 지사는 "답했다. 답을 했는지 안 했는지는 우리 국민 여러분이 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권 순회경선에서 이 지사에 참패한 뒤 사실상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도 이 지사의 기본소득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이 전 대표는 "에너지 전환을 위해 탄소세 논의가 나오는 건데, 이 지사는 탄소세를 가지고 기본소득으로 다 나눠주자고 한다. 이렇게 해서 에너지 전환이 순탄히 이뤄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 지사는 "제가 말했듯이 일부는 산업 전환에, 일부는 기본소득에 쓸 것"이라고 답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