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일자리" 洪 "중임제" 劉 "부동산"…김빠진 野 정책 발표

뉴스듣기


국회/정당

    尹 "일자리" 洪 "중임제" 劉 "부동산"…김빠진 野 정책 발표

    뉴스듣기

    국민의힘 대선후보 12명, 첫 정책발표회…토론회 대체
    윤석열 '일자리' 공약, 홍준표 '대통령 중임제' 개헌…유승민 '부동산' 정책
    상호 검증 없는 발표회 형식에 "맹탕 토론" 지적도

    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윤창원 기자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이 7일 당내 대선후보들을 대상으로 첫 정책 발표회를 개최한 가운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일자리' 공약, 홍준표 의원은 '대통령 중임제' 개헌, 유승민 전 의원은 '부동산' 정책을 전면에 내세웠다. 토론 대신 발표회 형식으로 대체되면서 일각에선 후보 간 상호 검증이 전혀 이뤄지지 않아 '맹탕 토론회'라는 지적도 나온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강서구 소재 스튜디오에서 열린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정책발표회에서 일자리 공약을 강조했다. 그는 "일자리가 국민의 삶 그 자체이고 최고의 복지"라며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맞춰 산업, 교육 등 제반 경제 사회 정책을 통합하고 정부 조직도 개편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권이 소득주도성장에 기댄 결과, 고용의 질이 하락했다며 "규제 혁신과 합리적 노사관계의 정립으로 기업의 투자와 일자리 수요를 증진시키겠다"며 "규제 폐지 등을 통해 민간 주도 일자리를 창출하고 저출산 고령화 시대를 맞아 사회서비스 일자리를 늘리겠다" 강조했다.
     
    홍 의원은 앞서 출마 선언 당시 제시했던 G7 선진국 도약을 위한 정치‧경제‧안보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치 개혁에 대해 "2024년 개헌을 통해 대통령제를 4년 중임제로 하고, 국회의원의 불체포 특권을 폐지하겠다"며 "국회를 양원제로 바꾸고 비례대표는 폐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 분야에 대해선 "도시 고밀도 개발과 재개발 활성화 등을 통해 공급을 대폭 늘려 집값을 안정시키겠다"며 "경남지사 시절 강성 노조와 싸워본 경험을 바탕으로 대통령 긴급명령을 발동해서라도 귀족노조의 패악을 막고 노동 유연성을 높일 것"이라고 약속했다. 안보 분야는 한‧미 간 나토(NATO)식 핵공유 협정으로 북한의 핵 위협을 근원적으로 대처하겠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통령 취임 초에 부동산을 잡겠다"며 "쪽방촌과 고시원 등에 사시는 분들에게도 사람이 살 수 있는 주택을 공급해드리겠다
    "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경제를 다시 성장으로 일으키려면 과거의 전략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 혁신인재 100만명 양성과 사회서비스 100만개를 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이 줄곧 지적했던 연금 개혁에 대해선 "국민, 군인, 사학, 공무원연금 등 적자가 예상되는 4가지 연금을 개혁해 젊은세대들도 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저출생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 아이 키우고 싶은 나라는 만들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가 7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후보 1차 경선 후보자 3대 정책공약 발표회'에서 공약발표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가 7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후보 1차 경선 후보자 3대 정책공약 발표회'에서 공약발표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코로나 대책 관련 "취임 직후 긴급재정명령을 통해 100조원을 마련 후 손실보상과 생존능력을 키우는 데 쓰겠다
    "고 했고, 장성민 전 의원은 "서울에 있는 49개 대학을 수도권 외곽으로 이전시키고, 남는 부지에 스마트 캠퍼스 주거타운 형식의 아파트를 짓겠다"고 했다.
     
    이날 발표회에선 각 후보들에게 주어진 시간이 7분에 불과해 대체로 후보들이 이미 발표한 공약들을 축약해 설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후보자들 간 2분씩 질의응답 시간도 있었지만, 이 또한 12명 중 추첨을 통해 한 명씩으로 한정됐다. 원 전 지사는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후보 본인들이 일방적으로 발표하는 거라 토론만큼 깊이 들어가는 게 어렵다"고 했고, 유 전 의원도 "선관위가 토론을 일부러 막으려고 하는 거 아닌지 모르겠다. 하루 속히 후보자 간 치열한 토론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