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가부 '해제VS존치' 대립 청원에 靑 "극한 갈등은 사회적 논의 저해"

뉴스듣기


대통령실

    여가부 '해제VS존치' 대립 청원에 靑 "극한 갈등은 사회적 논의 저해"

    뉴스듣기
    핵심요약

    "여가부의 역할은 공동체 누구도 소외시키지 않는 포용적 사회환경 만든는 것"
    "다양한 의견표출은 좋지만, 견해차 극한 갈등으로 나타나면 사회적 논의 저해"

    류근혁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류근혁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와대가 7일 '여성가족부 해체', '여성가족부 강화'라는 대결성 국민청원에 대해 "견해차가 극한 갈등 양상으로 나타나는 것은 오히려 사회적 논의를 저해한다"며 지나친 여론을 경계했다.

    류근혁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은 이날 각각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여가부 존치 및 권한 강화 청원'과 '여가부 해체 청원'에 대한 답변에서 "한 사회가 얼마나 강하고 성숙한지는 다양성을 존중하고 포용하는 정도로 가늠할 수 있다"면서 "여성, 청소년, 다문화가족, 한부모가족 등 구조적 차별에 쉽게 노출될 수 있는 이들을 포함해 우리 공동체 누구도 소외시키지 않는 포용적 사회환경을 만드는 것이 여가부에게 주어진 역할"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는 여러 이슈에 대한 다양한 의견 표출은 우리 사회의 현주소를 확인하고 나아가야 할 가치를 찾는 과정이 되기도 한지만, 이런 견해차가 극한 갈등 양상으로 나타나는 것은 오히려 사회적 논의를 저해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류 비서관은 여가부가 2001년 여성에 대한 차별과 불균형을 시정하고, 여성의 권익과 지위 향상을 위해 출범했지만 현재는 성평등 가치 확산, 디지털성범죄 예방 및 피해자 지원 체계 마련, 여성뿐 아니라 한부모가족, 다문화가족, 학교 밖 청소년 등 위기·취약계층에 대한 정책 등을 담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가부 관련 청원은 정부조직에 대한 국민들의 의견 개진이기도 하고 우리 사회의 이슈를 반영하는 청원이기도 하다"며 "정책에 대한 성찰을 토대로 현장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소통을 강화하고, 사회적 수용성을 고려해 더 세밀하게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성가족부를 강화하자는 청원과 해제하자는 상반된 청원이 올라와 맞대결 양상을 보였으며, 각각 20만 명 이상의 많은 동의를 받았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